여름철, 무작정 파내면 안되는 귀지‥세균침입 막는 역할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한국사람들은 습관적으로 귀를 파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여름철 물놀이나 샤워 후에 귀 속은 수분으로 약해져 있는 상황인데 이 때 귀지가 잘 제거된다고 생각해 귀이개나 볼펜, 이쑤시개 등 다양한 도구로 귀지를 제거하다가 외이도염이 발생하며 심할 경우 고막천공까지 생기기도 한다.
 
하지만 귀지는 강제로 제거할 필요가 없다. 외이도와 고막의 피부는 귀 바깥 방향으로 자라 내버려 둬도 귀지는 자연히 귀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이다. 또한, 귀지는 아미노산과 지방산, 병원균에 대항하는 라이소자임과 면역글로불린으로 이뤄져 있어 세균의 피부침투를 막는 역할을 수행한다. 그 뿐만 아니라 또한 귀지가 많아도 소리를 듣는 데는 아무 지장이 없고 오히려 적당한 귀지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
 
자주 귀를 파게 되면 귀지가 지나치게 제거되어 세균이 감염될 위험이 있고 외이도 피부의 지방층이 파괴되어 급성 염증이 생길 수도 있으며 치료되지 않는 만성 외이도염이 생길 수도 있는데 이 경우 만성염증에 의하여 귓구멍이 좁아져 청력장애가 올 수도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귀지의 양은 개인에 따라 크게 달라 외이도를 완전히 귀를 막는 경우나, 귀지제거능력이 저하된 노인 분들의 경우 귀지에 의한 외이도 폐색증이 나타나 청력저하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런 경우는 흔하지 않으며 병원을 방문해 간단한 처치로 귀지를 제거하는 것이 염증의 위험성 없이 귀지를 청소 할 수 있는 방법이다.
 
아기의 경우 마찬가지이다. 성인과 같이 아기들의 귀지도 저절로 배출되며 오히려 움직임이 심하거나 겁이 많은 아이들의 경우 귀지를 제거하다 염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가정에서 귀지를 제거하는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목욕 후에는 면봉으로 귀의 겉 부분만 가볍게 청소해주는 것이 위생에 도움이 된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나윤찬 교수는 "귀지는 지저분해보일 수 있으나 귀 안쪽에 침투하는 세균을 막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무리한 귀지의 제거는 오히려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귀를 후비다가 귀지를 속으로 밀어 넣으면 오히려 더 큰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귀지로 인해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해 제거하는 편이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잔탁서 'NDMA' 검출" 파장 예고… 식약처도 수거·검사 돌입
  2. 2 AI 기반 첨단·혁신 의료기기 개발, 심평원 급여 인정여부는?
  3. 3 10월은 거리투쟁‥간호조무사 이어 간호대학생 총궐기 예고
  4. 4 한일 갈등으로 의료기기업계 피해 속출? "이기회에 국산화"
  5. 5 이유 있는 콜린알포세레이트시장 '제형다변화' 바람
  6. 6 상급종합병원 지정 예비평가에 병원들 고민‥"해, 말아?"
  7. 7 [알.쓸.신.약]
    당뇨병 주사 시장 1위‥이유있는 '트루리시티' 저력
  8. 8 2019년 실거래가 약가인하 착수‥ 3,992개 품목 조정 제외
  9. 9 '식약처 고발' 국민청원 눈길…"제3 전문기구 필요"
  10. 10 "의료기기·화장품 우수 인력 뽑는다"..채용박람회 개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