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벤처도 가능하다‥브릿지바이오가 보여준 '기술수출'

NRDO 기업에 대한 또 다른 가능성 시사‥바이오벤처가 나아갈 방향 짐작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640 shutterstock_718270351.jpg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바이오벤처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큰 업적이다. 내로라하는 빅파마에게 자사의 신약 후보 물질을 조 단위로 수출한 것은 말이다.
 
게다가 최근 국내에서도 점차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개발 중심 바이오벤처)` 형태의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의 기술 수출은 큰 의미가 있는 것이 확실하다.
 
지난 18일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베링거인겔하임에 특발성 폐섬유증(IPF)을 포함,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 치료를 위한 신약 후보 물질 'BBT-877'을 수출했다. 
 
브릿지바이오는 계약금 및 단기 마일스톤으로 4,500만 유로(약 600억원)를 받게 되며, 이후 임상 개발, 허가·판매 마일스톤으로 최대 약 11억 유로(약 1조 4,600억원)를 추가로 수령한다. 상업화 이후에는 신약 매출액의 최대 두 자릿수의 로열티(경상기술료)를 별도로 받게 된다.
 
2015년 출범한 바이오벤처에게는 상당히 훌륭한 성과다.
 
브릿지바이오가 개발하고 있는 BBT-877은 신규 표적 단백질인 '오토택신(Autotaxin)'의 활성을 저해한다.
 
블레오마이신 유도 폐질환 마우스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한 전임상 효력시험을 통해 경쟁 약물들과의 효력 및 안전성을 비교한 결과, 우수한 결과를 나타내 계열 내 최고(Best-in-Class) 의약품으로의 가능성을 보였다. 이에 따라 해당 후보물질은 올해 초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현재 BBT-877은 미국에서 임상 1상의 다중용량상승시험(Multiple Ascending Dose Study) 코호트 대상으로 투약이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 3분기 초 임상 1상 투약 종료가 예상됨에 따라 연내 임상 1상 데이터 분석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후 2020년에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주요 국가에서 다국가 임상 2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미 IPF 치료제 '오페브(닌테다닙)'를 보유하고 있는 베링거인겔하임의 입장에서 BBT-877는 상당히 매력있는 후보 물질로 다가왔을 것이라 짐작할 수 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사진>는 "전세계 IPF 등 관련 질환 영역을 선도하고 있는 베링거인겔하임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 베링거인겔하임의 전문성은 BBT-877이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 수요를 해소하는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 생각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브릿지바이오의 기술 수출과 관련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이 회사가 NRDO 기업이라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NRDO라는 기업의 형태가 다소 생소하지만, 반대로 미국에서는 매우 보편적인 기업 형태로 자리잡고 있다. 
 
보다 자세히 설명하자면, NRDO는 외부에서 신약 후보 물질을 인수해 임상시험과 상용화 등 개발에만 집중하는 기업이다. 이번에 기술 수출에 성공한 BBT-877도 2017년 브릿지바이오가 국내 바이오 기업인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에서 초기 발굴한 후보 물질을 도입한 것이다.
 
앞서 우리나라 기업들은 이 NRDO 기업과 꾸준히 협력을 해왔다. 한 예로 한국유나이티드제약과 한독은 각각 미국의 아보메드(ArborMed Pharmaceuticals),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들은 모두 미국에서 활약하고 있는 NRDO 회사다.
 
이 NRDO 회사들은 아무리 규모가 작다 할지라도 개발 역량이 부족한 회사들은 절대 아니다.
 
2007년 동아에스티는 항생제인 '시벡스트로'를 NRDO인 트라이어스(Trius Therapeutics)사로 기술 이전했다. 그 뒤 트라이어스사는 2013년 항생제 전문기업인 큐비스트(Cubist)로 인수됐고, 2015년 큐비스트는 다국적 제약사인 MSD로 인수되면서 결론적으로 시벡스트로는 MSD가 판매하게 됐다.
 
이와 비슷하게 2011년 SK바이오팜은 기면증 치료제인 '솔리암페톨(Solriamfetol)'을 임상 1상까지 완료한 후 NRDO사인 에어리얼 바이오파마(Aerial Biopharma)사로 기술 이전했는데, 2014년 솔리암페톨이 임상 2상 단계에서 재즈 파마슈티컬(Jazz Pharmaceuticals)사로 기술 이전되면서 3월 20일 최종 시판허가를 획득했다.
 
NRDO 회사가 임상을 진행하면서 긍정적인 결과들을 도출하게 되면, 향후 대형 제약사로 기술 이전 될 수도 있고, 대형 제약사들의 강력한 영업망을 활용해 더 많은 매출액을 달성할 수도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브릿지바이오의 사례는, 국내 기업 차원에서 굉장히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다.
 
이 대표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사업 초기부터 집중해 온 NRDO는 한정된 자본 안에서 전문성을 집약해 혁신 신약 개발로의 성과를 빠르게 선보이는 사업 모델이다. 이미 미국 바이오벤처의 3분의 1 가량은 NRDO 비즈니스 모델을 채택할 정도로 글로벌에서는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한정된 인원에 생산시설이나 자체 실험실 등을 갖추고 있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보니 기존의 국내 산업의 틀에서는 다소 생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국의 제약바이오 생태계도 더욱 성숙, 성장함에 따라 각자의 전문성을 반영하는 새로운 형태의 사업모델은 언제든지 등장할 수 있다. 브릿지바이오처럼 이러한 새로운 사업 모델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성과를 서로 널리 공유하는 문화가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브릿지바이오는 펠리노-1 저해제 계열의 최초 신약 후보 물질인 'BBT-401(궤양성 대장염)'을 개발중이다. 이는 한국화학연구원 및 성균관대로부터 이전 받은 물질이다.
 
아울러 브릿지바이오는 유한양행과 공동 개발 초기 단계에 있는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인 'BBT-931' 등 주요 신약 후보 물질을 보유하고 있다.

브릿지바이오는 올해 초 사내 연구 플랫폼을 확장했고, 한 해 평균 1 물질 이상 미국 IND를 제출하는 개발 목표를 갖고 있다.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이유있는 자신감‥'인플렉트라' 美에서 성장세
  2. 2 올해 하반기 '반등' 주인공 될까?‥'메지온'과 '헬릭스미스'
  3. 3 급격한 고령화 AI 접목 노인의료 기대‥한국 '돌봄'에 한정
  4. 4 병원으로 허가받지 않은 곳에 '입원실'차려 환자 진료 적발
  5. 5 `유전자치료제`에 투자하는 빅파마들‥미래 이끌 중요 동력
  6. 6 醫, 조국 후보 자녀 의혹에 분노 표출‥검찰에 고발
  7. 7 `K-HOSPITAL FAIR 2019` 가보니‥4차산업 기술 총집합
  8. 8 영업활동 현금‥대웅 415억 동국 328억 보령 321억
  9. 9 악재 이어지던 제약·바이오, 안국약품 '가뭄의 단비'
  10. 10 조국 장관 후보자 딸 각종 논란…의료계 `일파만파`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