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상반기 매출액 62% 증가한 5053억원 기록

상반기 최초로 매출 5천억원 돌파…2018년 연간 매출의 71%를 올 상반기만에 달성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금일 '반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2019년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 5,053억원, 영업이익 187억, 당기순이익 1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3개 제품의 글로벌 판매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면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5,053억원을 기록했으며, 분기 기준으로도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분기(2,205억원) 대비 29% 증가한 2,848억원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상반기 매출은 전년도 연간 매출의 71%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매출 구조가 하반기로 갈수록 확대되는 특성을 감안한다면 동사는 올해 유의미한 매출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하반기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미국 런칭을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 모두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5조원 규모의 세계 최대 리툭시맙 시장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의 등재가격(list price)이 유럽의 5배에 달하는 만큼, 미국에서의 '트룩시마' 판매가 향후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실적 개선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정부는 단계적 치료(step therapy) 허용, 상호교환성(Interchangeability) 최종 지침 발표 등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우호 정책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트룩시마'는 미국 시장에 가장 먼저 진출하는 퍼스트무버(First mover)라는 점,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TEVA)가 항암 의약품 마케팅 역량이 뛰어난 점 등의 강점이 존재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주요 시장인 유럽과 미국에서 꾸준한 판매를 기록한 가운데 아시아, 중동, 중남미 지역 등 성장시장에서 3개 제품의 처방이 증가함에 따라 상반기 최초로 5천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가격이 좋고 시장이 큰 미국에서 '트룩시마'와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의 런칭을 앞두고 있고, '램시마SC(성분명 : 인플릭시맙)'의 경우 현지법인을 통한 직접판매(직판)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러한 굵직한 이벤트들을 통해 당사의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유전자치료제`에 투자하는 빅파마들‥미래 이끌 중요 동력
  2. 2 `K-HOSPITAL FAIR 2019` 가보니‥4차산업 기술 총집합
  3. 3 영업활동 현금‥대웅 415억 동국 328억 보령 321억
  4. 4 악재 이어지던 제약·바이오, 안국약품 '가뭄의 단비'
  5. 5 조국 장관 후보자 딸 각종 논란…의료계 `일파만파`
  6. 6 현대약품, 알츠하이머 복합제 해외 임상 나선다
  7. 7 203개 상장제약사, 성장성 악화…시총 49조 증발
  8. 8 국립대병원장들, 면면 보니?‥의대·병원 요직 섭렵
  9. 9 간협 반대 '정면돌파'‥행동나선 간무사 촛불 시위
  10. 10 "한의사, 리도카인 사용은 의료법 위반…강경대응 나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