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연군발두통, 군발두통보다 두통발작시간 1.7배 길어"

"극심한 통증, 진단·치료·사후관리 같이 해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군발두통 진단기준 가운데 1가지를 충족하지 못해 '개연군발두통' 진단을 받은 환자가 군발두통 환자보다 더 오랜 시간 두통발작에 고통 받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군발두통은 자살두통이라고 불릴 만큼 통증이 심각한 두통이다. 출산보다 더 심한 극심한 두통이 하루에 여러 번 반복되며, 극심한 두통에 눈물, 콧물까지 나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이 크다.

국제두통학회는 한쪽 눈 혹은 관자놀이 부위에 심한 통증이 치료하지 않을 경우 15~180분 동안 지속되거나, 두통이 이틀에 한번에서 하루에 여덟 번 정도의 빈도를 보이는 등 증상이 최소 5회 이상 발생한 경우 군발두통으로 진단하고 있다. 개연군발두통은 군발두통 진단기준에서 발작 횟수가 부족하거나, 횟수는 충족해도 나머지 다른 진단기준 1개를 충족하지 못할 때 진단한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신경과 손종희 교수 연구팀은 '한국 군발두통 레지스트리(Korea Cluster Headache Registry) 데이터'를 이용해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전국 15개 병원에서 군발두통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159명의 데이터를 조사·분석했다.

분석결과 전체 가운데 12.6%(20명)는 개연군발두통 환자였으며, 이들은 군발두통 환자보다 더 오랜 시간 두통발작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균 두통발작 지속시간을 비교해보면 군발두통 환자군(139명)에서 94.3분(±52.9)인 반면, 한 가지 증상기준이 부족한 개연군발두통 환자군(20명)에서는 163분(±164)으로 1.7배나 더 길었다.

개연군발두통 환자들이 군발두통 환자보다 평균 69분 더 두통발작을 겪었다는 것이다(p=0.078). 일부 개연군발두통 환자는 두통발작이 최대 600분까지 지속되기도 했다.

또 개연군발두통 환자들은 군발두통 환자들이 겪는 증상과 고통의 정도가 다르지 않았다. 두통으로 인한 영향을 평가하는 HIT-6(Headache Impact Test-6) 검사에서 군발두통과 개연군발두통은 각각 68.1(±7.7), 63.9(±11.2)로 점수의 평균값은 큰 차이가 없었다(p=0.117). 환자들의 삶의 질을 평가하는 EQ-5D 검사에서는 두 환자군 모두 0.85(±0.14)로 동일한 점수가 나왔다(p=0.640). 이외 불안검사(GAD-7), 우울검사(PHQ-9), 스트레스검사(PSS-4) 모두 군발두통과 개연군발두통 간에 큰 차이가 없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국제두통학회가 제시해 국내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군발두통 진단기준이 국내 군발두통환자의 증상과 고통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개연군발두통 환자 20명 가운데 37%(6명)는 '군발두통 진단기준'인 두통 지속시간 15~180분보다 더 긴 시간 두통발작을 겪었다는 이유로 군발두통의 전 단계인 개연군발두통 진단을 받았다.

현재 국제두통학회는 군발두통 진단기준을 아래의 세 가지 항목(B-D)을 만족하는 두통이 최소 5회 이상 발생한 경우로 정의하고 있다.

손종희 교수는 "개연군발두통은 현재 두통의 진단·분류에서 군발두통의 진단 기준을 맞추지 못했지만, 두 질환은 임상양상, 동반질환, 삶에 미치는 영향 등이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전형적인 군발두통 기준에 충족되지 않아서 제때에 정확하게 진단을 못 받거나 치료가 늦추어 지는 경우가 있는데, 개연군발두통은 방치하면 군발두통으로 진행될 수 있고 군발두통 환자가 느끼는 삶의 고통과 유사하기 때문에 진단·치료·지속적인 관리가 군발두통과 동일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 인 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에 게재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잔탁` 주시 복지부‥NDMA 검출시 전문·일반약 투트랙 대비
  2. 2 라니티딘, 안전성 중요하지만 혼란도 우려…업계, 신중 접근
  3. 3 자회사 흡수 합병 카드 뽑은 삼성제약, 경영 효율화 이뤄질까
  4. 4 돌고 도는 챔픽스 특허소송, 내달 23일 '변론 재개'
  5. 5 방문목욕 요양보호사 1인이 하면 급여환수?‥法 "처분 부당"
  6. 6 의협 "수술실 출입 관리 강화… 또 의료기관 의무만 강요"
  7. 7 동물용 구충제가 암 치료?… 약사회 "펜벤다졸, 항암제 아냐"
  8. 8 위축된 투자심리, 헬릭스미스가 뒤집을까
  9. 9 디지털헬스케어, 의료기기산업계-의료현장 간 '미스매치'?
  10. 10 "요즘 애들 참을성 없어?"‥간호사들 '세대차이' 극복 노력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