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치료제`에 투자하는 빅파마들‥미래 이끌 중요 동력

길리어드, 화이자 등 생산 공장에 과감한 투자‥유전자치료제 상업화 더 빨라질 듯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유전자치료제의 물꼬가 뜨이면서, 빅파마들의 본격적인 투자가 시작됐다.
 
기업 인수부터 기술 제휴, 그리고 공장에 대한 투자 등으로 앞으로의 미래 동력을 짐작하게 할 수 있는 움직임이 확인됐다.
 
현재까지 출시된 유전자치료제는 소수다. 2012년 7월, 유럽연합(EU)은 선진국 최초로 유전자 치료제인 유니큐어(UniQure)의 `글리베라(Glybera)`를 허가했고, 2015년 미국식품의약국(FDA)은 항암 유전자치료제인 암젠의 `임리직(Imlygic)`을 허가했다.
 
이후 CAR-T 치료제인 '킴리아(Kymriah)'와 '예스카다(Yescarta)'를 비롯 '럭스터나((Luxturna)'까지 등장한 상태. 블루버드바이오의 수혈 의존성 베타-지중해성 빈혈(TDT) 환자용 유전자 치료제 `진테글로(Zynteglo)`도 이 목록에 합류했다.
 
지금도 전 세계적으로 약 30건 이상의 유전자치료제 임상 3상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몇년 사이 유전자치료제의 허가는 급속도로 증가할 예정이다.
 
최근 이 유전자치료제는 반복 투여가 부담되는 유전병에 초점이 맞춰져 주로 개발이 이뤄지고 있으나, 반변성 연구개발처럼 유전병이 아닌 일반 질환도 유전자치료제가 가능한지 알아보기 위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를 위해 빅파마들은 바이오벤처나 유전자치료제 기술을 보유한 기업 인수에 적극적인 편.
 
대표적으로 화이자는 지난해 1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등 유전자치료제 개발을 목적으로 미국 상가모 세러퓨틱스(Sangamo Therapeutics)와 제휴했다.
 
이후 화이자는 올해 3월 프랑스 바이오벤처기업인 비벳 세러퓨틱스(Vivet Therapeutics)의 주식 15%를 4500만유로에 취득했다. 화이자는 비벳의 신약개발 상황에 따라 나머지 주식을 모두 최대 5억6000만유로에 취득하는 권리도 취득했다. 실용화가 시작된 유전자치료에서 기술력과 신약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노바티스는 유전자치료제 개발회사인 미국 아벡시스(AveXis)를 87억달러에 인수했다. AveXis는 척수성 근위축증(spinal muscular atrophy), 근위축성 측성 경화증(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레트 증후군(Rett syndrome) 등 다양한 신경질환에 대한 유전자치료제 개발중이다.
 
일본 오츠카제약은 다카라바이오의 유전자치료제 'TBI-1301', 'TBI-1301-A', 'TBI-1501'을 일본에서 공동개발 및 독점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세엘진은 주노 테라퓨틱스를 인수하며 CAR-T 치료제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으며, 올해 1월에 BMS가 세엘진을 인수하면서 더 큰 동력을 얻게 됐다.
 
올해 2월에는 로슈가 혈우병 유전자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있는 미국 스파크 세러퓨틱스를 43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유전자치료제는 기술적 어려움, 제품 생산시 높은 비용과 높은 제품 단가, 임상시험의 높은 비용 등이 저해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유전자치료제는 필요한 유전자를 몸 속에 넣어 질환을 치유하는 '맞춤형 치료제'에 해당된다. 여기엔 무해화한 바이러스 등에 유전자를 운반하는 치료나 환자 본인의 세포를 몸 밖으로 꺼내 조작한 다음 체내로 되돌리는 유전자 편집 치료가 있다.
 
후자의 경우 환자의 몸에서 추출한 세포를 별도의 연구실에서 조작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그리고 이 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은 필수 요소 중 하나다.
 
이러한 맥락에서 길리어드는 유전자치료제 생산 거점에 과감한 투자를 하고 있는 기업이다. 길리어드는 지난 4월 메릴랜드주에 암 유전자치료제 생산거점을 신설한다고 밝힌 바 있다. 메릴랜드주에 신설되는 새 공장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네덜란드에 이어 세 번째 생산거점이 된다.
 
화이자 역시 노스 캐롤라이나 샌포드에 위치한 유전차 치료 제조 공장에 500만 달러를 추가로 투입하고 300여명의 직원을 추가로 고용할 것이라 밝혔다. 유전자치료제의 임상 및 상업적 규모의 생산 능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이미 화이자는 2년 전 밤부 테라퓨틱스(Bamboo Therapeutics)를 인수하면서 샌포드에 있는 이 11,000평방 피트의 공장을 확장하겠다 공표한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한일 갈등으로 의료기기업계 피해 속출? "이기회에 국산화"
  2. 2 상급종합병원 지정 예비평가에 병원들 고민‥"해, 말아?"
  3. 3 [알.쓸.신.약]
    당뇨병 주사 시장 1위‥이유있는 '트루리시티' 저력
  4. 4 "의료기기·화장품 우수 인력 뽑는다"..채용박람회 개최
  5. 5 "드디어‥" 복지부-의협, 의정 협의 재개한다
  6. 6 '수혈', 효과적인 치료법일까? '의문'‥심평원 '수혈 적정성 평가'
  7. 7 의사 출신 박인숙 의원, 조국 장관 임명에 '삭발'로 응수
  8. 8 서울대병원이 쏘아 올린 '비정규직 직접고용'‥지방은 '눈치'
  9. 9 코너 몰리는 코오롱생과, `인보사` 탈출구 찾을까
  10. 10 정치권 동향 살피는 의료계 "CCTV 의무화 급제동?"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