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성 대장균 감염증 유발기전 밝혀져

산소수치 낮은 장소 찾아내 집단 만들고 독소 방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美 연구팀, 저산소 감지프로세스 막아 감염방지 기대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대장균이 감염증을 유발하는 방법이 발견돼 식중독 예방에 길을 열어줄 전망이다.

 

미국 버지니아의대 M. 켄달 박사를 비롯한 연구팀은 병원성 대장균이 대장 속 산소가 적은 장소를 찾아 그곳에 집단을 만들고 독소를 방출하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대장균은 사람의 장내세균을 구성하는 주요요소로, 평소에는 독성을 갖고 있지 않다. 단 사람에 감염증을 유발하는 종류도 있는데, 이를 일반적으로 병원성 대장균이라 부른다.

 

병원성 대장균이 독성을 방출하기 시작할 때에는 장내 특정 장소에 모여 집단을 이룬다. 따라서 각각의 균체로부터 단백질과 독소가 분비되고 설사와 발열 등 감염증을 일으킨다.

 

연구팀은 대장균에 장내 산소수치가 특히 낮은 장소를 발견해내는 감지프로세스가 있음을 확인했다. 감지프로세스에는 RNA의 일종이 관여하는데, 산소수치가 낮은 장소에서는 이 RNA가 특정 유전자를 활성화해 병원성을 발휘한다는 것. 이 때 장벽에 부착하기 위해서는 가교단백질이 중개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대장균의 저산소 감지프로세스를 막을 수 있다면 대장균이 가교단백질을 분비하지 않게 되어 감염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치료법 개발에 도움이 되는 연구성과로서, 특히 대장균을 직접 공격하지 않기 때문에 약제내성이 생길 우려도 없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분당서울대 파업에 의협 개입…최대집, 노조 검찰 고발
  2. 2 건보공단 文케어 홍보 100억.."국민에게 정확한 내용 알리려고"
  3. 3 "20대 막바지, 의료민영화 법안 대거 통과 시도"
  4. 4 2020년 상위 제약사 '긴 터널 지나 재도약' 전망
  5. 5 연말에 IPO 러시…침체된 제약·바이오주 활력 줄까
  6. 6 콜린알포세레이트, 해외 전문의약품 사례 살펴보니
  7. 7 회수명령 내려진 '디카맥스' 회수 사유 두고 현장은 '혼선'
  8. 8 디카맥스디 등 일부 품목, GMP 인증없이 생산해 회수명령
  9. 9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이번엔 분당서울대병원 갈등
  10. 10 심평원 의정부지원 사옥 건립에 218억 6,300만원 투입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