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제23기 집행부 공식 출범‥"함께 가는 대전협 되겠다"

전임 집행부,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기금 3278만원 이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식 출범
박지현 회장 "빨리 가기보다는 함께 가는 대전협 되겠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가 공식 출범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지난 7일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제22기 이임식 및 제23기 취임식을 개최하고, 신임 집행부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여성 전공의 최초로 대전협 회장에 당선된 박지현 신임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빨리 가기보다는 함께 가는 것의 위대한 가치를 믿는다"며 "응급실에서부터 병리과, 진단검사의학과, 의과대학에 있는 예방의학과 전공의는 물론 과가 없어 소속감을 느끼지 못하는 인턴 선생님들의 목소리까지 담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특히 "제가 현장에서 겪지 않은 과, 같이 일을 하지 않는 인턴에게도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더 많이 배울 것"이라면서 "함께 가고자 한다. 앞선 집행부가 잘해온 일들 그르치지 않고 앞서 나가기보다는 차근히 준비해 잘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대전협이 행복해야 전공의 회원이 행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임기 동안 옳다고 믿는 선의를 지키기 위해서 열심히 행복하게 일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전협 20기 복지이사와 21기 부회장, 22기 회장을 역임한 이승우 전임 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회장직을 하면서 전공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자리가 쉽지 않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며 "의료계 선배, 동료들 덕분에 무사히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그동안 지지해준 22기 집행부, 동료들에게 감사드린다"고 그동안의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이승우 전임 회장은 23기 집행부에게 그동안 모금해온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기금 모금액 3278만 6921원을 이관했다.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로 수련 중이던 故 신형록 전공의는 지난 2월 1일 당직을 서던 중 사망해 동료 전공의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고인은 사망 전 일주일간 평균 113시간 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근로복지공단 인천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는 고인의 사망을 업무상 과로 및 스트레스와 상당한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최종 판정한 바 있다.

박지현 신임 회장은 22기 집행부 전체에 감사장을 수여하고 그간의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새 집행부에도 임명장을 전달했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대한의사협회 정성균 총무이사, 박종혁 대변인 겸 홍보이사, 김영완 감사,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 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임인석 교수,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조중현 회장, 대전협 故 김일호 회장의 부친인 김태환 씨 등 의료계 인사가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해 정성균 의협 총무이사가 축사를 대독했다. 최 회장은 "22기 집행부를 이끌어온 이승우 회장은 전공의 권익을 위해 최선을 다한 것은 물론, 의료계 현안에도 젊은 의사들을 대변하며 수련환경 개선과 제도 발전, 국민건강 향상을 위해 의협의 회무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최 회장은 "박지현 신임 회장은 절반이 넘는 투표율, 87%라는 압도적인 지지 속에 당선돼, 대전협이 수련환경 개선 등 현안 해결에 있어 더욱 확고한 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격려했다.

구성된 제23기 집행부는 ▲회장 박지현(삼성서울병원 외과) ▲부회장 김진현(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부회장 서연주(가톨릭중앙의료원 내과) ▲부회장 여한솔(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총무이사 박용만(아산시보건소) ▲수련이사 박은혜(서울대학교보건대학원 예방의학과) ▲수련이사 이경민(동국대학교일산병원 응급의학과) ▲복지이사 정원상(중앙보훈병원 내과) ▲홍보이사 정윤식(담양군보건소) ▲홍보이사 조재진(삼육서울병원 인턴) ▲정책이사 우민지(고려대학교구로병원 안과) ▲정책이사 남기룡(서울대학교보건대학원 예방의학과) ▲기획이사 이유진(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기획이사 김종화(전남대학교병원 안과) ▲기획이사 이남헌(성주군보건소) ▲대외협력이사 이지후(서울대학교병원 인턴 수료) ▲대외협력이사 장재현(안성시보건소) 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소액 착오청구, 업무정지?" 의협, 건보공단 항의 방문
  2. 2 검사 결과 보고 치료하면 늦어‥"의사 패혈증 경각심 높여야"
  3. 3 "보건의료 빅데이터 한 곳으로" 공공기관 빅데이터 연계 플랫폼 개통
  4. 4 병원계에 부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병원' 바람
  5. 5 치매치료라는 높은 산‥'신기루'처럼 사라진 신약 후보들
  6. 6 "잔탁서 'NDMA' 검출" 파장 예고… 식약처도 수거·검사 돌입
  7. 7 AI 기반 첨단·혁신 의료기기 개발, 심평원 급여 인정여부는?
  8. 8 10월은 거리투쟁‥간호조무사 이어 간호대학생 총궐기 예고
  9. 9 한일 갈등으로 의료기기업계 피해 속출? "이기회에 국산화"
  10. 10 이유 있는 콜린알포세레이트시장 '제형다변화' 바람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