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노조, 양성자치료 암환자 위한 인력 지원나선다

노조 "필수의료분야 아니지만, 환자 편의 도모 위한 결단"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립암센터 노동자들의 파업이 6일째로 장기화되면서, 암환자의 방사선 치료 일정에 지장이 없도록 양성자치료를 위한 인력 투입이 이어졌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국립암센터지부(지부장 이연옥)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양성자치료센터가 필수유지업무 부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인력을 추가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양성자치료센터에서의 방사선치료는 X-ray치료와 양성자치료로 이루어지는데, 환자의 80%가 X-ray 치료에 몰려 있다.
 
그간 노조에서는 X-ray치료로 양성자치료를 대체할 수 있으므로, X-ray치료 인력을 우선 배치해왔다.
 
파업 후 양성자치료에 필요한 잔류 기술인력 2명이 남아있었으나, 가속기 운영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사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파업 조합원 중 기술 인력을 지난 10일 추가 배치한 것.
 
암센터 노조는 "현재 방사선 치료에 방사선사는 12명이 투입됐다"면서 "방사선사 등 양성자치료를 위한 기술직 조합원을 추가 투입해 원활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 조합원이 파업 참가가 가능하나 ‘돈보다 생명을’이라는 보건의료노조의 가치를 지키고자 진일보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오늘 오후 교섭에서 사측이 파업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안으로 임해서 조속히 파업사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조는 "병원이 평소 40명 이상을 치료하던 장비를 이번 파업 기간 동안 절반 수준으로 치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예약시간을 매우 여유롭게 잡아놓는 등 악의적인 방법으로 노조의 파업을 무력화나선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X-ray치료 건 수를 비교해보니 평소보다 반으로 줄인 상태"라며 "심지어 야간시간에는 치료를 하지 않았고, 주말에는 아예 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소액 착오청구, 업무정지?" 의협, 건보공단 항의 방문
  2. 2 검사 결과 보고 치료하면 늦어‥"의사 패혈증 경각심 높여야"
  3. 3 "보건의료 빅데이터 한 곳으로" 공공기관 빅데이터 연계 플랫폼 개통
  4. 4 병원계에 부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병원' 바람
  5. 5 치매치료라는 높은 산‥'신기루'처럼 사라진 신약 후보들
  6. 6 "잔탁서 'NDMA' 검출" 파장 예고… 식약처도 수거·검사 돌입
  7. 7 AI 기반 첨단·혁신 의료기기 개발, 심평원 급여 인정여부는?
  8. 8 10월은 거리투쟁‥간호조무사 이어 간호대학생 총궐기 예고
  9. 9 한일 갈등으로 의료기기업계 피해 속출? "이기회에 국산화"
  10. 10 이유 있는 콜린알포세레이트시장 '제형다변화' 바람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