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 갈등에 등 터지는 국회‥정치 세력화 싸움으로 번져

간무협, 간호사 출신 윤종필 의원 규탄 vs 간협, 의료법 개정안 발의한 최도자 의원 규탄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간호조무사협회의 법정단체 인정을 놓고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간의 갈등이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국회의원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관련 의료법 개정안의 운명이 국회에 달려있는 만큼 국회의원들에 대한 간호계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단체의 정치 세력화 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지난 26일 자유한국당 윤종필 국회의원의 지역구인 분당 사무실 앞이 유례없이 소란스러웠다.

간호사 출신이기도 한 윤종필 의원이 앞서 간호조무사협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이 법안심사소위원회 문턱에서 좌절되는 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가 경기도간호조무사회를 중심으로 '윤종필 의원 간호조무사 탄압 중단 규탄 시위'를 개최한 것이다.

이날 경기도간호조무사회 성남시분회장은 "윤종필 국회의원이 성남시 분당구에서 정치를 계속할 뜻이 있다면 간호협회 대변인 노릇을 할 것이 아니라, 국민 전체의 권익을 보호하는 국회의원의 본분을 자각하고 이번 정기국회에서는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윤 의원에게 강하게 반발했다.

전국에서 약 800여 명의 간호조무사가 윤종필 의원 사무실 앞에 모인 가운데, 간호조무사들은 윤 의원에게 의료법 개정안 반대 입장 철회를 요청하는 호소문과 꽃바구니를 전달하기도 했다.

같은 날 같은 장소,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대한간호협회 역시 집회를 열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의 윤종필 의원 규탄 결의대회에 맞서 윤 의원을 옹호하기 위해서다.

이날 약 400여 명의 간호사가 모인 가운데, "국민건강권 위한 정당한 의정활동, 윤종필 의원을 적극 지지한다"고 공개 발언한 간호협회는 간호조무사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던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을 역공격하고 나섰다.

이처럼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을, 대한간호협회는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을 타겟으로 하여 갈등을 벌이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에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들의 행보 역시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대한간호협회 주관 국회 토론회 전경
 
앞서 지난 8월 20일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주관으로 열린 국회 토론회에는 해당 의료법 개정안을 공개적으로 찬성하고 있는 국회의원들만이 축사에 참여했고, 지난 9월 27일 대한간호협회 주관으로 열린 국회 토론회에는 해당 의료법 개정안을 반대하는 국회의원들만이 축사에 참여했다.

두 직역단체의 갈등 속에, 입장 표명에 조심스러운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은 눈치를 보며 공개 석상에서 발언에 유의하며 가급적 자리를 피하는 모습이다.

이 같은 갈등 속에 간호협회와 간호조무사협회 모두 내년 총선을 위한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일찍부터 간호사 출신 국회의원 배출 등의 노력을 기울여 온 대한간호협회는 27일 열린 토론회에서 신경림 회장이 직접 "간호협회 회원들은 1인 1정당 가입하기, 국회의원에 투명한 정치 후원하기 운동을 실시하고 있다"며, "모든 회원들이 국회 활동에 관심을 갖고, 정치 세력화를 통해 국민 건강을 위한 간호협회의 활동에 힘을 실을 필요가 있다"고 공개 발언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역시 창립기념식 행사를 통해 '2020 총선대책본부 출범'을 선언하고, 1인 1정당 가입운동, 간호조무사 출신 국회의원 배출 등을 결의한 바 있다.

한편, 오는 10월 5일에는 간호대학생들의 의료법 개정안 반대 집회가, 11월 3일에는 간호조무사단체의 의료법 개정안 통과 촉구 집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빛나 2019-09-30 12:21

    누가 간호사 하겠다고 했습니까?

  • 빛나 2019-10-06 00:50

    간호사 대체인력으로 인정해달라 중앙회 소속을 요구한다. 그소리가 결국 의료인으로 인정해달라는거죠 제발간호사랑동급이라고 생각하는 간조분들 정신차렸으면 좋겠습니다. 비빌껄 비벼야죠 4년배우고 국시보는사람글앞에서 몇개월배우고 ㅋㅋㅋ요구라니 양심도참

  • ㅇㅇ 2019-09-30 20:17

    의료인들이 설립하는 법정단체로 인정해달라는거 자체가 그뜻아닌가요?

  • ㅇㅇ 2019-10-06 00:48

    그니까 왜 간호조무사가 의료인 설립단체에 소속을 요구하냐고요 그것부터잘못됬죠

  • 김주희 2019-10-04 18:26

    윤종필 국회의원이 잘하고 있는거같음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젬백스 'GV1001' 알츠하이머 임상 성과 거둘까
  2. 2 한의학교육 개편‥"미국식 정골의사, D.O. 벤치마킹해야"
  3. 3 211개 상장제약사, 성장 악화-투자 위축 '설상가상'
  4. 4 만성질환 급증‥행위별→ 묶음지불방식·성과측정시스템 도입
  5. 5 실손보험 청구대행 법안심사 앞두고, 醫 '배수의 진'
  6. 6 3주기 요양병원 인증, 더 엄격해져‥기준 항목 241개→266개
  7. 7 메지온, `절반의 성공` 홈피 통해 진화…임상 성공
  8. 8 '한 번 걸리면 10조' 감염병 위협 고도화..
    병원체자원 관리기반·표준..
  9. 9 액상 전자담배 논란 속 의료계도 협조‥정부 권고 지지
  10. 10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란, 의료계-노동계 갈등 확대되나?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