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 브랜드 강화 목적 유사포장, 조제업무 방해한다"

약사회, 오·투약 사례 민원에 개선 촉구… "자사 외부포장 즉시 점검해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약국에서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왔던 유사포장으로 인한 조제 실수 민원이 다시 제기되면서 약사회가 개선 요구에 나섰다.
 
히알루론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하는 인공눈물과 오플록사신을 주성분으로 한 항균제 포장이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해 조제 과정에서 약이 바뀌는 사건이 발생한 것.
 
최근 경기지역의 A약사가 처방받은 점안액 중에 포장이 유사한 항균제를 조제하면서 환자의 집을 방문해 해당 의약품을 회수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A약사는 1차적인 책임은 인정했지만 유사포장에 의한 고충을 겪은 만큼 약사회 민원을 통해 유사포장에 대한 개선을 요청했다.
 
 
이 같은 민원에 약사회는 유사포장 개선을 촉구하며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약사회는 "이번 유사포장 문제뿐만 아니라 동일 포장에 약 이름만 다르게 표기한 유사포장 문제 개선을 수차례 요구했었다"며 "약품명 표기 방법, 포장단위에 따른 용기 크기, 용기 내 완충재 등 의약품 포장과 표시에 관한 약사 회원과 일반인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약사가 약국 조제실과 조제 업무의 현장에 좀 더 세심한 전략이 필요하고 정부는 이에 대한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사회는 "포장을 개선해 달라고 접수된 민원은 해당 제약사와 개선방안을 협의해 현장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유사포장이나 표시 등 관련 민원은 수시로 접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김범석 약국이사는 "제약사가 자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거의 모든 제품의 포장을 유사하게 만드는데 이는 제품명이나 함량 확인을 어렵게 해 오히려 조제 업무를 방해하는 것"이라며 "실제 오·투약 사례가 발생하는 만큼 제약사는 자사 제품의 외부 포장을 즉시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이사는 "이번 정기국회에서도 지적됐듯이 제조번호·사용기한 음각 표시는 이제 지양해야 한다"며 "사용기한이 안 보인다는 환자들의 불만이 많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직원이 행복해야 환자도 행복"
    감정노동 근로자 복지 앞장‥경상대병원..
  2. 2 심평원 완전히 원주로…의·약사 전문인력 유출 우려
  3. 3 병원 내 일반병상 의무규정‥산부인과醫 "특수성 무시 정책"
  4. 4 "정신질환자 의사 진료 제한, 전문가 평가제 강화·법개정 추진 중"
  5. 5 한자리 모인 보건의약단체장… "1인 1개소법 개선" 한 목소리
  6. 6 스스로 튜브 뽑아 사망‥"억제대 미사용 병원 책임"
  7. 7 '혈액암 원인이 스트레스?' 안아키 주장에 醫 "무지의 소치"
  8. 8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이영구 원장]
    "세계적 의료타운 만든다"‥국제 특..
  9. 9 병원도 요양원도 아닌 '요양병원'‥기능전환 or 기능정립?
  10. 10 한방난임치료 성공, 인공수정 수준…일차·보완 가능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