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니티딘 사태, 의사들 "처방받은 환자 컴플레인 힘들어"

의사들의 75%가 작년 발사르탄 사태 대비 식약처 대처에 부정적 응답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1010101.jpg
 
의사 전용 지식·정보공유서비스 인터엠디(www.intermd.co.kr)가 '라니티딘 제제 판매 중단'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설문은 식약처가 지난 9월 26일 라니티딘 성분의 의약품 269개 품목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되어 제조 수입 판매를 중지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인터엠디 내 Q&A 코너에서 라니티딘 대체 처방이 이슈화 되면서 이를 반영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것이다.

10월 2일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에는 인터엠디 의사 회원 총 1021명이 참여했다. 내과 39%, 가정의학과 19%, 이비인후과 7%, 정형외과 6%, 신경과 5%, 피부과 4%, 일반의 18%로 라니티딘을 주로 처방하고 있는 의사들의 참여도가 컸다.

의사들은 라니티딘 제제 판매 중단에 따른 식약처의 대처와 관련, 작년 발사르탄 사태와 대비하여 식약처가 근본적으로 의약품 원료부터 철저히 관리하는 대책을 세웠어야 한다고 가장 많이 답했다(41%).

외국기관의 조치에 따라하는 후속 행정으로 작년에 비해 나아진 바가 없다는 답이 뒤를 이었으며(36%), 반면 발사르탄 사태 대비 대처 방안이 신속하고 진화됐다는 답도 이어졌다(23%).

전품목 일괄 판매금지 조치에 대해서는, 전품목 판매정지는 다소 과한 처사로 일선 진료에 혼선을 줄 것이라는 응답이 65%, 국민 건강에 직결되는 사안이므로 빠른 조치는 잘 한 것이라고 생각된다는 답이 35%였다.

이에 의사들은 "라니티딘 약제의 발암 물질 여부와 관계없이, 인체에 해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면 환자들의 건강권을 위해 신속하게 공개하고 중단해야 한다"고 코멘트하기도 했다.

이번 라니티딘 사태로 인한 어려움으로 의사들 둘 중 한 명은 이미 처방받아 장기 복용하던 환자들의 컴플레인을 꼽았다(49%). 그 다음으로 재처방 가이드 라인의 부재(14%), 재처방 시 남아 있는 약만을 재처방받아야 하는 환자들에 대한 대응(13%), 대체 처방 약물 선택에 대한 고민(13%) 순으로 응답했다.

또한 라니티딘 관련 식약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의구심과 불신으로 힘들다는 의사들도 있었다(9%).

한편 이번 라니티딘 제제의 NDMA 혼입 문제와 관련하여, 의사들의 70%가 라니티딘 성분 및 유사 구조 성분만의 문제일 것이라 답했으며, H2RA 계열 전체의 문제일 것이라 응답한 의사들은 28%로 집계됐다.

라니티딘 제제의 대체 처방으로는, 병용처방 약제의 위장장애 예방 시에는 스토가, 가스터 등 문제되지 않는 동일한 H2RA 계열을 처방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48%), PPI(28%), 방어인자 증강제(19%), P-CAB(4%) 순으로 응답했다. 소화성궤양 등 소화기 관련 질환 치료 시에는 PPI(44%), 문제되지 않는 동일한 H2RA 계열(40%), 방어인자 증강제,(9%), P-CAB(6%) 순으로 응답했다.

의사들 대다수는 이번 라니티딘 사태와 관련 "꾸준히 자주 처방해오던 약이었기 때문에 당황스럽고 착잡하다"며 "이로 인해 피해를 보는 것은 환자와 의사임을 강조했다.

또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식약처의 근본적 대처가 필요하다"며 "식약처 대처 시 의료기관과 의사의 잘못이 아니라는 해명이 동반되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젬백스 'GV1001' 알츠하이머 임상 성과 거둘까
  2. 2 한의학교육 개편‥"미국식 정골의사, D.O. 벤치마킹해야"
  3. 3 211개 상장제약사, 성장 악화-투자 위축 '설상가상'
  4. 4 만성질환 급증‥행위별→ 묶음지불방식·성과측정시스템 도입
  5. 5 실손보험 청구대행 법안심사 앞두고, 醫 '배수의 진'
  6. 6 3주기 요양병원 인증, 더 엄격해져‥기준 항목 241개→266개
  7. 7 메지온, `절반의 성공` 홈피 통해 진화…임상 성공
  8. 8 '한 번 걸리면 10조' 감염병 위협 고도화..
    병원체자원 관리기반·표준..
  9. 9 액상 전자담배 논란 속 의료계도 협조‥정부 권고 지지
  10. 10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란, 의료계-노동계 갈등 확대되나?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