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한특위 "요양병원 한의사 야간 당직 제한해야"

"한의사, 환자의 응급조치 상황에 대해 신속한 대처가 불가능"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요양병원에서 한의사의 야간 당직을 제한하고 의사의 당직을 의무화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왜냐하면 응급상황 발생 시 급성기 환자 등은 한의사가 제대로 된 조치를 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김교웅, 이하 의협 한특위)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요양병원에서의 한의사 야간 당직을 제한하고 의사의 의무 당직을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2월 기준으로 전국 요양병원은 1,571곳으로 국내 요양기관 비율 중 의원 다음으로 많은 수가 개설되어 있다.

의원과 병원은 의사가, 한의원과 한방병원은 한의사가 개설할 수 있지만, 요양병원은 의사 또는 한의사 양측 모두 개설할 수 있다는 법적 맹점이 있고 야간당직 업무 또한 의사 뿐 아니라 한의사도 가능한 상황.

요양병원 경영자 입장에서는 의사에 비해 한의사의 급여가 낮다는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한의사를 야간당직 업무에 투입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에 의협 한특위가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의협 한특위는 "한의사는 한방이라는 학문적 원리 자체와 교육과정이 환자의 응급조치 상황에 대해 신속한 대처가 불가능하므로 한의사가 요양병원에서 야간 당직 근무 시에는 입원 환자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적인 이유가 환자의 건강과 생명에 우선할 수 없기에, 노인환자나 복합질환을 가진 환자의 입원이 많은 요양병원에서는 야간에 한의사 혼자 당직을 서는 관행을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요양병원에서의 야간 당직시, 전문적인 의학적 식견을 갖춘 1인 이상의 의사 근무를 원칙으로 하는 입법을 국회와 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이영구 원장]
    "세계적 의료타운 만든다"‥국제 특..
  2. 2 병원도 요양원도 아닌 '요양병원'‥기능전환 or 기능정립?
  3. 3 한방난임치료 성공, 인공수정 수준…일차·보완 가능
  4. 4 노인 의료비 급증‥"시설과 요양병원 기능 정립 해결 시급"
  5. 5 분당서울대 파업에 의협 개입…최대집, 노조 고발
  6. 6 야간근무 싫어 병원 떠나는 간호사‥붙잡을 비책?
  7. 7 바이오젠, 알츠하이머 치료제 `아두카누맙` FDA 승인 추진
  8. 8 건보공단 文케어 홍보 100억.."국민에게 정확한 내용 알리려고"
  9. 9 "20대 막바지, 의료민영화 법안 대거 통과 시도"
  10. 10 2020년 상위 제약사 '긴 터널 지나 재도약' 전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