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선심성 文케어 중단, 새로운 보장성 방안 만들어야"

"보장성 강화, 우선순위 돌아봐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는 1일 장기요양보험의 재정 위기 등과 관련하여, 정부가 더 이상의 무리한 일방적인 보장성 강화대책을 중단하고 보장성에 대한 합리적인 사회적 합의 도출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협은 "장기요양보험에 비해 규모와 방식이 훨씬 더 급진적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이 지속된다면 건강보험의 재정 위기는 현실화될 수밖에 없고, 이로 인한 국민의 부담과 고통은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게 자명하다"고 내다봤다.

이어 "국가가 국민에게 더 많은 도움을 주는 것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문제는 바로 '우선순위'다. 정말 시급하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무엇이 정말 국민의 건강과 삶을 위협하는지를 따지는 냉철한 분석과 전문적 의견을 바탕으로 합리적이고 지속가능한 보장성 강화의 새로운 방향의 도출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장기요양보험의 보험료율이 매년 급증하다 내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10%의 벽을 넘어서게 되었다. 이에 대해 의료계는 "눈앞의 이익을 위한 선심성 보장성 강화 대책으로 장기요양보험의 재정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 2008년 도입된 장기요양보험은 안정적 재정 기반 위에서 운영되다 인구 고령화로 인한 수급자 증가로 2016년 당기 적자로 전환되었다.

고령화라는 사회 구조적 문제로 재정 지출 확대가 예상되면 수입 확충이나 지출 합리화 등 재정 건전화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현 정부는 예기치 않은 지출에 대비하기 위해 쌓아둔 적립금을 재원으로 오히려 대상 질환 확대나 본인부담금 경감 등 재정 지출 확대 정책을 추진해 장기요양보험의 재정 위기를 자초했다는 것.

의협은 "대부분의 건강보험 가입자가 장기요양 보험료를 납부하는 구조로 인해 장기요양보험료율의 인상은 국민의 부담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문케어라는 급진적 보장성 강화 정책으로 야기된 건강보험 재정 위기로 건강보험료 또한 매년 인상될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장기요양 보험료율의 급증은 어려운 경제 여건으로 신음하고 있는 국민들에게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안겨주는 것이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의료계가 문케어에 대한 전면적 정책 변경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는 것도 재정 여력에 기반 하지 않은 선심성 보장성 강화 정책이 초래할 재정 위기를 막고 국민의 부담과 고통을 줄이기 위한 것이다. 문제의 근원이 해결되지 않으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한의학교육 개편‥"미국식 정골의사, D.O. 벤치마킹해야"
  2. 2 211개 상장제약사, 성장 악화-투자 위축 '설상가상'
  3. 3 만성질환 급증‥행위별→ 묶음지불방식·성과측정시스템 도입
  4. 4 실손보험 청구대행 법안심사 앞두고, 醫 '배수의 진'
  5. 5 3주기 요양병원 인증, 더 엄격해져‥기준 항목 241개→266개
  6. 6 메지온, `절반의 성공` 홈피 통해 진화…임상 성공
  7. 7 '한 번 걸리면 10조' 감염병 위협 고도화..
    병원체자원 관리기반·표준..
  8. 8 액상 전자담배 논란 속 의료계도 협조‥정부 권고 지지
  9. 9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란, 의료계-노동계 갈등 확대되나?
  10. 10 `2019 AHA`서 공개 하위분석들‥의사 선택 이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