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대에 이어 중의대 8곳, 세계의과대학명부서 삭제

의협 "객관적·과학적 검증 안 된 전통요법일 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는 세계의과대학명부(WDMS)에서 중국의 중의과 대학 8곳이 삭제되었다고 전했다.


의협은 6일 의료정책연구소를 통해 세계의학교육협회(World Federation for Medical Education, WFME)가 세계의과대학명부(The World Directory of Medical Schools, WDMS)에서 순수 중의과 대학 8곳을 삭제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한의대는 지난 2012년 세계의과대학명부에서 삭제됐으며, 지난 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세계의학교육협회 회의에서는 우리나라 한의대의 세계의과대학명부 등재 불가를 재확인한바 있다.

 

세계의과대학명부에서 삭제된 중의과대학 리스트

연번

대학명

지역

1

Beijing University of Chinese Medicine

Beijing

2

Guiyang College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Guiyang

3

Heilongjiang University of Chinese Medicine

Harbin

4

Liaoning University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Shenyang

5

Shanghai University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Shanghai

6

Shanxi College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Taiyuan

7

Tianjin University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Tianjin

8

Yunnan University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Kunming


의협은 "세계의학교육협회의 이러한 결정들은 세계 의학계에서 우리나라의 한의학과 중국의 중의학 등 전통의학을 현대의학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인식과 평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결과"라고 논평했다.

박종혁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객관적, 과학적으로 검증할 수 없는 전통의학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오래되었기 때문에 검증된 것이라는 억지가 국제사회에서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다"며 "정부도 더 이상 근거가 부족한 한방에 대한 일방적 우대정책으로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일을 멈춰야 하며, 한방행위 전반에 대한 검증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건보공단 文케어 홍보 100억.."국민에게 정확한 내용 알리려고"
  2. 2 "20대 막바지, 의료민영화 법안 대거 통과 시도"
  3. 3 2020년 상위 제약사 '긴 터널 지나 재도약' 전망
  4. 4 연말에 IPO 러시…침체된 제약·바이오주 활력 줄까
  5. 5 회수명령 내려진 '디카맥스' 회수 사유 두고 현장은 '혼선'
  6. 6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이번엔 분당서울대병원 갈등
  7. 7 심평원 의정부지원 사옥 건립에 218억 6,300만원 투입
  8. 8 메디톡스 중국 허가 적신호…주가 하락 뒤따라
  9. 9 빅파마 또 한번 '황금알'로 택한 B형간염‥'RNA치료제' 개발
  10. 10 MRI 급여기준 들쑥날쑥..척추염 급여-두통·만성손상 비급여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