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 디지털 병리·AI솔루션으로 병리학 발전 방향 제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필립스코리아(대표 김동희)는 최근 2019 대한병리학회 추계학술대회에 참가해 디지털 병리 및 AI 솔루션을 중심으로 한 병리학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최근 암 환자 수 증가는 물론 신종 암 사례가 늘어나면서 암을 진단하고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정밀의료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조직 악성 여부를 판별하고 알맞은 치료 방향이 내려지도록 병리적 진단을 제공하는 병리과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동시에 병리과의 임상 업무는 점차 세분화되고 다양한 바이오마커를 활용한 보다 정밀한 병리적 진단의 수요가 증가 중이다.
 
그러나 현재의 병리과 시스템은 조직 검체를 유리 슬라이드 위에 얹어 광학현미경으로 분석·판독하는 '아날로그 방식'이기 때문에 업무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필립스는 학회에서 병리과의 한계를 극복하고 보다 효율적이고 정밀한 병리 진단을 돕는 디지털 병리 솔루션(Digital and Computational Pathology)인 필립스 인텔리사이트를 소개했다.
 
이는 슬라이드 스캐너(ultra-fast scanner)와 서버, 스토러지, 뷰어 등을 탑재한 이미지 관리 시스템을 기반으로 디지털 병리 이미지를 자동으로 생성, 시각화,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이미지의 스캔, 저장, 프레젠테이션, 검토, 공유 기능을 갖춘 최첨단 소프트웨어 툴들을 탑재하고 있다.
 
해당 기기는 지난 2017년 4월 미국 FDA로부터 1차 진단용으로 승인을 받은 데 이어 2018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진단용 사용 허가를 받았다.
 
필립스 김효석 신사업 본부장은 "이를 통해 병리과 의료진의 효율적인 업무와 협업은 물론, 정밀한 질환 분석과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디지털 병리는 전 세계적인 트렌드이자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우리나라 병리과의 역할을 강화하는 전략으로 한국형 병리 AI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한국의 암 환자는 서양의 암 환자와 발병 원인, 증상, 치료법 등이 다르기 때문에 한국 환자에 알맞은 병리 AI 개발이 필수"라며 "앞으로 국내 병리과, AI 연구 센터, 헬스케어 AI스타트업 등과 협업해 한국형 병리AI가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종합] 완전체 된 복지위… 코로나19 대응에는 여야 없었다
  2. 2 코로나19 여파에 시판 후 조사 증례수 조정까지 뒤따라
  3. 3 "공단직영병원 확대연구 결과 긍정시 부산침례병원 적극 인수"
  4. 4 박능후 장관 "차관만 한명 늘어나면 조직개편 의미 없어"
  5. 5 박능후 장관 "공적마스크 안정, 약사 덕분‥연말까지 재정당국 설득"
  6. 6 '풀케어' 온라인 광고에 약사들 '공분', 왜?
  7. 7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소폭 줄었지만 '고공행진' 지속
  8. 8 의료법·응급의료법 별개로 '119구급대원' 업무범위 확대‥"우려"
  9. 9 [영상]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기간 단축에 '방점'
  10. 10 '최저임금' 최저 인상폭 불구 웃을수 없는 '개원가'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