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활용 신약개발, 자동화 통해 '매월 1개' 후보물질 발굴

스탠다임 'BEST'로 신규 약물 찾아…개별 물질 라이선스 아웃 목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스탠다임이 AI 신약개발 플랫폼의 자동화를 통해 향후 월 1개의 후보물질을 발굴해내겠다고 밝혔다.
 
스탠다임 송상옥 박사(사진)는 7일 열린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서 'Deep generative autopilot for the real-world design of novel lead compound'를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송상옥 박사는 "약물까지 도달하기엔 아직 허들이 남았지만 나름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자동화 플랫폼을 통해 매달 1개 이상의 후보물질을 나오도록 하는 컨셉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박사의 설명에 따르면 스탠다임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사용해 신규 물질을 만들어내고 최적화해, 그 물질을 라이선스 아웃하는 신약개발 회사다.
 
이 같은 사업 모델을 갖고 여러 파이프라인 프로그램을 진행 중으로, 크게 'Insight' 모듈과 'BEST' 모듈 두 가지로 진행 중이다.
 
Insight 모듈은 기존 약물이나 타겟 질환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약물의 용도를 발견하는 모듈이며 BEST 모듈은 신규 합성 몰레큘을 디자인하는데 활용하고 있다.
 
이 중 BEST 모듈을 활용해 앞서 언급한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것으로, BEST는 원하는 약물의 물성이나 생물학적 특성을 갖는 신규 물질 구조를 발굴하도록 만들어졌다.
 
기존의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학습하고, 이를 이용해 원하는 타겟에 적합한 몰레큘을 디자인하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몰레큘을 모두 합성해 직접 시험해볼 수는 없는 만큼 다양한 방법으로 필터링을 거치게 되고, 이렇게 추려진 몰레큘을 직접 합성해 시험으로 이어지는 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
 
아직까지는 이러한 과정을 단계별로 나눠 진행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자동화된 플랫폼을 만들어 속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송 박사는 "AI플랫폼을 만드는 차원이 아니라 약을 만들기 위한 기술과 인력을 확보하면서 개발하고 있다. 우리만의 디스커버리 프로그램과 협력 프로그램이 균형있게 돌아가고 있다"며 "빨리 효율적으로 돌아가게 자동화된 플랫폼으로 디자인해 하나씩 라이선싱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관련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이번엔 분당서울대병원 갈등
  2. 2 심평원 의정부지원 사옥 건립에 218억 6,300만원 투입
  3. 3 메디톡스 중국 허가 적신호…주가 하락 뒤따라
  4. 4 빅파마 또 한번 '황금알'로 택한 B형간염‥'RNA치료제' 개발
  5. 5 의료급여환자 갑질에 정신치료‥A대학병원 간호사의 호소
  6. 6 경구용 GLP-1, 게임 체인저?‥가격·편의성에 `발목` 잡히나
  7. 7 의료계 반론 제기에도, 심평원 '분석심사' 강행 의지 분명
  8. 8 광동·씨티씨, 빛 바랜 '아피니토' 특허 회피
  9. 9 응급의료 논의 정부 따로, 학회 따로‥학회 목소리 반영될까
  10. 10 "AI가 의사들의 일자리 뺏는다?…잘못된 생각"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