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정관 개정안에 불편함 내비친 병원약사회, 왜?

"독립 법인에 인준 절차 요구 무리" 지적… 양명모 "문제 제기 공감, 검토할 것"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대한약사회가 산하단체에 대한 정관 개정안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산하단체 정관 및 회칙 제·개정 시 약사회 이사회 인준을 받도록 하는 내용을 삽입하면서 논란을 예고했다.
 
산하단체 운영과 관련된 정관 개정까지 이사회 인준 절차를 요구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는 13일 대한약사회 정관및 규정개정특별위원회(위원장 양명모)가 개최한 '대한약사회 정관 및 규정 개정을 위한 공청회'를 통해 문제 제기됐다.
 
토론 패널로 참석한 한국병원약사회 손현아 사무국장<사진>은 정관 개정안 중 산하단체 관련 부분에 대한 병원약사회 입장을 밝히며 재검토를 요청했다.
 
손 국장이 문제를 제기한 정관 개정 내용은 산하단체 관련 내용이다. 약사회는 정관 개정을 통해 대한약사회에 지부, 분회 이회에 산하단체로 직역별 약사회를 둘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 산하단체가 대한약사회 정관에 준하는 정관 또는 회칙을 제정할 수 있으며 정관 또는 회칙을 제정하거나 개정할 때에는 이사회 인준을 받아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와 관련 손 국장은 "대한약사회가 약국 근무약사 외에도 병원약사, 산업약사, 공직약사 등 다양한 직능을 포괄하므로 최근 설립 중인 산업약사회 등을 산하단체로 둔다는 내용은 정관 문구만 보면 크게 문제 삼을 여지가 없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정관 제38조 3항, 제49조 2항에서 산하단체 정관 또는 회칙을 제·개정할 때 대한약사회 이사회의 인준을 받도록 한 부분에 대해서는 문제를 제기했다.
 
손 국장은 "이미 2003년에 복지부로부터 사단법인 설립 허가를 받은 한국병원약사회의 경우 정관에 의거, 자체 대의원총회 정관 개정 절차를 거쳐 복지부 정관 개정 허가를 득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며 "병원약사회 정관 개정시 대한약사회 이사회 인준을 받으라고 하는 것은 독립된 사단법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수용이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손 국장은 "복지부로부터 사단법인 설립 허가를 받은 단체를 산하단체라고 표현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 든다"며 "법적 지위가 아닌 다양한 약사 직능의 한 부분이라는 의미로 산하단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면 정관 제·개정시 인준을 받도록 강제하는 것은 무리"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손 국장은 "1999년부터 병원약사회가 본격적으로 법인화를 추진했는데 당시 대한약사회의 반대가 심했다"며 "약사회 내 여러 단체들이 각각 별도 단체를 만들어 분리될 경우 회세가 약화되고 위상이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병원약사회 정관에 보면 정회원 자격을 대한약사회 회원으로서 병원에 근무하는 약사로 신상신고를 전제조건으로 하고 해당 조항 개정시에는 대한약사회와 협의를 거치도록 했다"며 "산하단체 회원의 대한약사회 회원 자격 유지와 관련된 내용은 이사회 인준을 거치도록 하는 것은 납득하고 수용할 수 있지만 그외 운영과 관련된 부분은 적절하지 않아 재검토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 같은 문제제기에 대해 특별위원회도 고민해보겠다는 입장이다. 공청회 이후 최종안을 내놓는 과정에서 병원약사회 지적에 대한 부분을 검토하겠다는 것.
 
양명모 위원장은 "병원약사회 입장에서 '인준'이라는 단어가 구속하고 종속적인 관계로 받아들인다는 인식을 줘 회원 정서에 맞지 않는다는 점에 공감한다"면서 "약사회가 전체 약사들의 이익을 위한 취지에서 향후 적절하게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의도에서 나온 개정안이다. 12월 초 진행되는 위원회 회의를 통해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경기도의원 지낸 서영석 약사, 총선 출사표
  2. 2 라니티딘 대체 일반약 신제품 출시 드물어…또 파모티딘?
  3. 3 '맘모톰' 소송 각하… "환자 동의없는 무리한 소송"
  4. 4 의료용 마약류 처분 강화 추진 속 '도난 사고' 등 기준 완화
  5. 5 도네페질 패치제 개발 속도전, 아이큐어 앞서가나
  6. 6 CAR-T 치료제 또 나온다‥이번에는 재발·불응성 `MCL`
  7. 7 "내 건강정보, 내 손안에" 개인주도 의료데이터 활용 본격화
  8. 8 "2020년엔 바이오헬스 육성" 과기부·중기부 예산 대거 배정
  9. 9 라니티딘 시장 대체, 결국 '파모티딘' 대세 되나
  10. 10 2024년 글로벌 희귀의약품 시장 262조원‥성장과 저해 요인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