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제세 의원, "치매人은 장애인..온 가족이 고통받는 심각한 질환"

2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포럼 개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서원구)은 27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치매人은 장애인이다'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한국치매협회 회원들을 비롯한 관련기관·단체 관계자와 치매환자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해 치매질환의 장애등록을 위한 관련법 개정방안 모색에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김성윤 대한노인정신의학회 이사장과 최호진 대한치매학회 총무이사가 '치매는 장애질환이라는 의학적 근거'를 주제로 치매환자와 장애인을 의학적 측면에서 비교하고 치매인의 장애인 등록 필요 이유에 대해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유혜숙 포근한재가노인복지센터 대표와 박일근 치매가족대표가 ‘치매 장애등록의 복지적 필요성’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손친근 한국치매협회 사무총장은 ‘치매를 위한 장애등록 관련 법 개정 제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토론자로는 민영신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장과 홍준기 조선일보 기자가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오제세 의원은 "치매는 다른 질환과 달리 환자 본인의 인간 존엄성을 무너뜨리고 생존까지 위협할 뿐 아니라 온 가족까지 함께 고통 받는 심각한 질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치매 국가책임제를 통해 치매를 개별 가정이 아닌 국가 돌봄으로 전환한 만큼 치매를 하나의 장애로 규정해 지원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문제는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사회중심 돌봄서비스는 재가에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으나 방문요양시간은 3시간 정도로 극히 제한적인 상황이다.
 
오 의원은 "장애인 주차장 이용 불가로 치매환자의 안전 또한 위협받고 있어 재가 돌봄이 쉽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인식과 정책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치매환자는 고령인구 증가에 따라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현재 약 70만명인 치매환자는 2030년 127만명, 2050년 271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박승희 2019-12-07 08:10

    글 쓰다가 커셔 옮기면 홀랑 날아가는 이따구 홈페이지 없어져라! 글 쓰지 마라는 거 아냐? 관리자 시키 . . . 쩝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6차 코로나19 범정부지원위원회 개최…개발점검-예산안 보고
  2. 2 공단, 사랑제일교회·전광훈 목사 상대 5억원대 구상금 청구
  3. 3 "의료계, 의사증원 반대는 모순‥의사 늘려야 의료비 부담 줄어"
  4. 4 [초점] 의사단체 투쟁 끝났지만, 의사국시 논란 여전…해법은?
  5. 5 골다공증 치료제, 테리본 약가인하에 새 국면?
  6. 6 ‘8일’ 만에 응시 응답한 의대생…복지부, 수용-거절 가능성은
  7. 7 `솔리쿠아` 출시 2주년, 당뇨병 치료 성적표는?
    "이제 적극적인 조기 혈..
  8. 8 故 임세원 교수 의사자 인정… 복지부 "판결 존중"
  9. 9 의협 "의원급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추진 중단해야"
  10. 10 최대집 회장, 여당 만나 "의대생 국시 응시 구제" 요청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