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정원 전 집행부 회계 의혹 발표, 명예 훼손… 소통 필요"

약정원 전 감사단 공문 접수… "공식 논의 자리 요청… 무분별한 의혹 제기 멈춰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약학정보원 전임 집행부의 회계 부정 의혹이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운데 전임 감사단이 명예 훼손이라고 반박하며 공식적인 자리를 통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약학정보원 서국진, 박진엽 전 감사는 지난 27일 약학정보원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문을 접수했다.
 
이들은 공문을 통해 최근 약학정보원이 전문언론을 통해 전임 집행부의 회계 부정 의혹을 발표한 부분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들은 "약학정보원은 여러 약계언론지를 통해 전임 집행부가 커다란 회계부정을 저질렀던 것처럼 발표하면서 이를 바로잡기 위해 증빙과 소명을 요구하고 법적조치를 취한다는 취지의 내용을 유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집행부는 2019년 초 약학정보원 인수인계과정에서 두달에 걸쳐 무려 10여명의 인수위원들을 동원해 대한민국 검찰 특수부의 압수수색을 방불케 하는 철저한 자료요청과 조사를 했고 전임 집행부는 이에 성실히 임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전임 집행부는 귀 집행부의 자료 요청사항을 모두 충족하기 위해 15권 책자의 방대한 분량의 인수인계서를 작성했으나 귀 집행부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별도의 외부회계감사를 받을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감사단이 외부회계 감사요청은 인수인계의 범위를 넘어서는 상식 밖의 무례한 요구라고 판단하고 거부의 뜻을 분명히 했으나 전임 집행부는 약사사회 화합이라는 커다란 대의를 위해 이를 수용했다"고 전했다.
 
이에 이들은 "당시 귀 집행부의 비용으로 고용한 외부회계사무소의 감사과정에서 회계상의 특별한 지적사항이 없었다"며 "그런데 임기를 시작하고 8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느닷없이 전임집행부가 커다란 불법행위를 한 것 처럼 언론에 유포하면서 전임집행부 및 이를 관리감독한 본 전임감사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회계문제로 지적된 부분과 관련해서도 해명에 나섰다.
 
이들은 "3년 이전 회계자료 처리는 귀집행부가 2013년 이전 약학정보원을 운영할 때 운영위원회 결의를 통해 처리했던 관행대로 전임 집행부가 처리한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경비처리 증빙이 다소 불비한 내용은 귀 집행부가 2010년 IMS와 시작한 빅데이터 사업의 불법성으로 2013년 검찰압수수색이 있었고, 이후 전임집행부가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형사소송과 이와 관련한 의사집단의 54억 민사소송 PM2000 인증취소에 따른 행정소송등 피치 못할 비용발생을 고려해 전임 감사단이 인정하고 운영위원회와 33명에 이르는 재단 정기이사회를 통해 합법적으로 승인 및 추인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들은 "올 4월 업무인수인계 이후 전임집행부의 회계자료를 좀 더 면밀히 검토하는 과정에서 어떤 의구심이 들었다면 전임집행부와의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1차적으로 해소하고 관리감독의 지위에 있었던 전임 감사단의 의견을 구했어야 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아울러 이들은 약학정보원에 전임 집행부에 대한 회계상 의혹이 있다면 공식적인 자리를 통해 해결하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집행부에 대한 회계상의 여하한 의혹이 있다면 이에 대해 한치의 의혹도 남김없이 해소할 수 있는 상호 공식적인 자리를 조속한 시일내에 마련하여 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후 언론이나 약사회 회무를 빙자해 앞으로도 무분별하게 의혹을 제기하고 전임 집행부 및 전임 감사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을 계속한다면 부득이 전임 감사단도 귀원의 집행부가 순수하지 못한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수첩] 세계 무대에서 우리나라 의료기기가 보여준 잠재력
  2. 2 메트포르민 불순물 우려‥"위험도 아직 크지 않아"
  3. 3 '비정규직 정규직화' 갈등…금주 최대 분수령
  4. 4 전달체계 개편·일차의료 만성질환수가 마련..병원계 '울상'
  5. 5 일회용 의료기기 재사용 금지‥의료기기는 무조건 '일회용'?
  6. 6 응급실에서 간호사 폭언·폭행한 환자‥주취에도 '징역 1년'
  7. 7 "불순물 조사 세계적 추세"… 업계로 공 넘어온 불순물 사태
  8. 8 'NMIBC' 치료도 면역항암제가 해냈다‥'키트루다' 우선심사
  9. 9 젬백스 임상 2상 결과에 연일 상승세…치매 치료제에 관심
  10. 10 政 "쏠림현상 文케어 때문 아냐..병원-의원간 각자도생 탓"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