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장부 속 돈 출처는?"…양덕숙 前원장, 김대업 회장 겨냥

약정원 전 집행부 회계 부정 의혹에 폭로… "12일까지 답변 듣고 추가 의혹·증거 제시할 것" 경고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양덕숙 전 약학정보원장이 과거 약학정보원장을 지낸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을 겨냥한 의혹 제기에 나섰다.
 
회계장부, 세금 문제, 임원 활동비 등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는 회계감사 결과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부인했다.
 
양덕숙 전 약학정보원장은 5일 대한약사회 출입기자단<사진>과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양 원장은 "지난 3월 약학정보원 인수인계 과정에서 10명이 넘는 인수위원들이 들이닥쳐 두 달에 걸쳐 고강도 검찰 압수수색을 방불케 하는 인수인계 과정이 있었다"며 "책자 15권 분량의 인수인계서를 현 집행부에 제출했으나 전례가 없는 외부회계감사 요청이 있어 과감히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 원장은 "당시 내부 외부 회계감사결과 회계상의 어떠한 문제를 지적받은 적이 없었지만, 현 집행부는 6년간 무수한 민형사소송과 국가기관의 고초에 대응하며 약정원을 지켜낸 변호사 비용과 더불어 사용처를 구체적으로 밝히기 어려운 곳에 사용한 비용을 소명하라고 요구했다"며 "법적소송 임박이나 전 집행부 횡령 등의 기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양 원장은 "현 집행부에 의해 제기되는 의혹은 회계장부 문제, 세금 문제, 임원 활동비 등에 관한 것이지만 내부 외부 회계감사 결과 전부 문제가 없음을 확인한 내용"이라며 "당시 집행부는 오로지 약정원 발전을 위해 한 일이었으며 부끄러운 짓을 추호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특히 양 원장은 현 집행부가 주장하고 있는 가수금, 즉 부채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2015년도 IMS 계약금으로 받은 5억원의 선금은 얼마 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등에 따라 검찰에 기소되면서 사업이 중지됐고 재판으로 5년의 시간이 흘렀다는 것.
 
외부회계감사에서 두 기업이 어쩔수 없는 원인으로 인해 거래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5년이 경과한 사항은 상법상 부채가 아니기 때문에 IMS도 계약금반환 통지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그러다 지난 2017년 검찰의 권고대로 글로벌 기업이 아닌 모 국내 정보회사와 계약했지만 2017년 탄핵정국의 여파로 재판이 계류되면서 해당 계약 역시 기획 회의만 지속됐다는 입장이다.
 
양 원장은 "인수인계 당시 해당 기업도 질의서를 통해 부채라고 하지 않았고 현 집행부가 의뢰한 외부회계 감사도 계약상 잘못된 계약이라는 어떤 지적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 집행부는 지난 6년간 10억이 넘는 재판비용이 들었으나 한 번도 회원의 성금을 거둔 적이 없다"며 "올해 예산 31억 여원에 2018년 12월 당시 보증금 5천500만원 외상매출금 3억7,000여 만원, 2017년 이월금 5억원 여 만원, 기금 2억 여 만원, 퇴직연금 2억원, 미발행세금계산서 8억원 이상, 2019년도 이월금 등 현금 총 8억6,000여 만원과 외상매출금 12억원 등으로 이월금이 20억원이 넘는 규모"라고 강조했다.
 
이에 양 원장은 "현 집행부의 의혹제기가 약정원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으로 믿고 싶지만 약정원을 위해 한 일을 개인적으로 이익을 위해 한 것처럼 매도하는 것을 보면 의혹제기의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 "먼지 털 듯 조사해 명예에 흠집"… 김대업 집행부 의혹 제기
 
양 원장은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한 해명과 함께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의 약학정보원장 시절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먼저 양 원장은 2013년 당시 김대업 집행부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에 따른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어 개인정보를 넘긴 사례가 있는 지 전수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을 강조했다.
 
양 원장은 "당시 서류 뭉치 속에 비밀장부를 발견했는데 국가 용역사업비를 외부로 빼돌려 다시 돌려받아 회사에 입금하지 않고 국가 과제와 상관없는 임원 등이 나눠 사용했던 서류였다"며 "형식적으로는 세 사람이 싸인을 하고 돈은 가져갔지만 돈의 출처는 장부 어디에도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양 원장은 지난 2011년 편의점 의약품 판매 저지 약권수호성금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양 원장은 "전향적합의에 의해 투쟁이 끝나고 편의점에 약이 나갔음에도 불구하고 회원들이 모아준 돈 3억원이 넘게 남은 돈을 이듬해 현 집행부를 포함한 다수가 싸인만 하고 나눠 가진 것으로 의심되는 자료도 발견됐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양 원장은 "2013년 압수수색시 하나의 서류를 발견했는데 나이스정보통신의 밴수수료가 약정원으로 들어오지 않고 김대업 원장 재직 당시 개발팀장의 싸인으로 외부로 빼돌려지는 것"이라며 "원금만 3억4천만원이었고 이자까지 합쳐 5억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이스와 민사소송을 해 5억원을 돌려받게 됐는데 이 과정에서 당시 개발팀장에게 3,400만원이 입금됐고 뇌물성 대가를 받은 사실로 인해 현재 추징금 등 징역 4년을 구형받았다"며 "나이스는 이중으로 비용을 치른 결과인데 나머지 3억 여원의 돈은 어디로 갔나"라고 반문했다.
 
이 같은 의혹과 관련 양 원장은 "지난 6년간 약정원 김대업 전 원장이 시작한 데이터사업의 시작으로 수많은 고초를 당했으나 꿋꿋하게 지켜낸 전 집행부의 노고를 보상은 하지 못하고 먼지 털 듯이 조사해 명예에 흠집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양 원장은 해당 의혹에 대한 답변을 오는 12일까지 요청했다며 답변에 따라 추가 의혹 제기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양 원장은 그는 "의심가는 부분이 있으면 당연히 전 집행부를 불러서 물어야 하는데 언론을 통해 전 집행부가 마치 커다란 비리를 저지른 것처럼 몰고가고 있다"며 "제기된 김대업 전 원장 시절의 의혹에 대한 답변을 듣고 추후 추가적으로 의혹과 증거들을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제약사에 피해 없는 행정처분인데 약국은 왜 혼란 겪나"
  2. 2 부천시약사회, 총선 앞두고 '전문약 공공재·국제일반명 도입'
  3. 3 수원시약 한희용 회장 "건강한 지역사회 공동체 만들어야"
  4. 4 강남구약 "편법·담합약국 전수조사 실시… 약사법 개정 바탕"
  5. 5 성북구약사회 "의약분업 20년, 냉정한 평가해야할 때"
  6. 6 관악구약, 김성대 신임 회장 선출…2년 잔여임기 수행
  7. 7 "건강보험 지속위해 ACO 도입" VS "결국 총액계약제 도입?"
  8. 8 약국 동요 진화 약사회-동아ST "재고 충분히 공급"
  9. 9 잠재력 넘친 `유전자 편집기술`‥안전·효율성 잡아야
  10. 10 IPO 기다렸는데 되려…듀켐바이오, 상장 예심 청구 철회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