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삼성병원 문전약국, 동네약국 보다 평균 매출 1억 높아

상가정보연구소 빅데이터 분석… "꾸준한 유동인구로 분위기 좋은 상권"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서울 대형병원 상권 약국이 동네 약국보다 매출 1억원 이상이 높다는 추정 결과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다.
 
연구소는 10월 기준 대표적인 대형병원인 서울아산병원 인근 상권 일평균 18만5,249명이었고 서울삼성병원 인근 상권은 8만495명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서울아산병원과 서울삼성병원 상권에 각각 월 555만 7470명, 241만 4850명이 오가는 셈이라는 설명이다.
 
이 같은 상권 유동인구 조사를 통해 서울아산병원 상권 내 약국의 매출 추정 결과 10월 기준 1억 8545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아산병원이 속한 송파구 약국 평균 매출 3,542만원 대비 1억5,003만원이나 높은 매출이다.
 
서울삼성병원 상권 내 약국 매출은 더 높았다. 10월 기준 서울삼성병원 상권 내 약국 평균 매출은 1억9,182만원으로 서울 삼성병원이 위치한 강남구 약국 평균 매출 4,831만원 대비 1억4,351만원 높았다.
 
연구소는 두 병원의 시간별 추정 매출(약국)은 병원 진료 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경이 가장 높았고, 연령별 매출 비율은 50~60대가 가장 많았다고 강조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대형 병원 인근 상권은 계절, 시기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는 상권이고 상권 내 꾸준한 유동인구가 있어 분위기가 좋은 상권"이라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다만 유동인구 대부분이 병원을 방문하는 사람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상권 내 업종 선택에 한계가 있고 매출이 시간대도 병원 진료시간에 대부분 편중돼 있기 때문에 매출이 타 상권에 비해 한정적"이라고 분석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삼성서울병원 환자 면회 제한 결정
  2. 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두 번째 환자 확인
  3. 3 심평원, 요양기관에 "해외여행력 정보(ITS) 수신여부 확인"
  4. 4 삼성바이오로직스, 깜작 실적 달성에 기대감 'UP'
  5. 5 국산 신약, 처방실적 '1000억 원대' 제품 나오나
  6. 6 종합사고형 문제로 변별력↑ …체감 난이도 높아
  7. 7 '국민영웅' 이국종, 긍정 여론과 달리 의료계 '싸늘'
  8. 8 SK케미칼 프로맥정, 216원→152원 약가인하 집행정지
  9. 9 [현장= 제71회 약사국가고시]
    "전원 합격이어라"…뜨거운 응원 열기 '후..
  10. 10 2019년 원외처방시장 13조 돌파…성장률 8% 육박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