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내달부터 주소지 관계없이 이용 가능해진다

주소지 제한 삭제…다만 조기검진과 프로그램 참여는 한 곳에서 가능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보건복지부는 내일인 7월 1일부터 치매안심센터를 주소지와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30일 밝혔다.

치매안심센터는 2017년 9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이후 치매 관련 통합(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으로 설치돼왔으며, 지난해 말 전국 256개 보건소에서 모두 정식 개소했다.

이를 이용할 경우 이제까지는 주소지 관내 치매안심센터로 제한됐다.

때문에 자녀와 따로 사는 노인이 자녀 가정에서 일정 기간 거주하게 될 경우 해당 지역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할 수 없는 불편함이 있었다.

내일부터 주소지 제한이 삭제되면 치매 노인환자와 가족은 어느 치매안심센터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이같은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치매 조기검진과 일반 프로그램 참여는 어느 치매안심센터든 한 곳에서만 가능하다. 검진비 지원은 기존처럼 협약병원이 주소지 치매안심센터로 직접 신청하게 된다.

또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은 참여자 적응과 참여자 간 상호작용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한 곳에서 최소한 3개월을 이용한 후에 다른 곳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용 기간이 3개월 미만이면 다른 치매안심센터 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지 않도록 권고된다.

현재 치매안심센터는 상담, 조기검진(선별검사, 진단검사), 치매예방프로그램 및 인지지원프로그램 운영, 치매쉼터 등 경증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곽숙영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은 “경증치매 어르신과 자녀가 전국 어디든 가까운 치매안심센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종합]공적마스크에 울고 웃었던 약사들 "힘들었지만 보람"
  2. 2 '이베니티'를 쓰고 안 쓰고의 차이‥고위험군은 안다
    "'적재적소' 급여..
  3. 3 [풍향계] '메디톡신' 허가취소, 소송으로 되살릴 수 있나
  4. 4 대통령부터 차관까지…코로나에 얼굴 맞대는 고위직-바이오
  5. 5 소마젠 오늘 상장, 제약·바이오 IPO 흥행 다시 되살릴까
  6. 6 정 총리 "약국, 노고와 헌신 기억… 고마운 존재"
  7. 7 증시 위축 속 제약·바이오주 '선전'…업종 지수 '상위권'
  8. 8 비대면 진료 만족도 90점… "확대 시대적 흐름"
  9. 9 제약·바이오 관심 받을 때 ‘더’… 기업설명회 ‘박차’
  10. 10 복지부 "지방 방사선의과대 신설? 수도권 환자 유출 못 막아"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