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주 외국인 투자, 6월 4조6700억 원 늘어

총 규모 21조 원…의약품업종 31%·제약업종 15% 증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상장 제약·바이오주에 대한 외국인의 투자가 지난달에도 증가했다. 특히 의약품업종에 대한 투자는 투자 규모가 더욱 확대되는 양상을 보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의약품업종의 외국인 보유지분 시가총액은 지난달 마지막 거래일인 6월 30일 17조5247억 원으로 전월 마지막 거래일인 5월 29일 13조3672억 원 대비 31.1% 증가했다.
 
코스닥 제약업종의 외국인 지분 시가총액 역시 5월 29일 3조3525억 원에서 6월 30일 3조8644억 원으로 15.3% 늘었다.
 
의약품업종과 제약업종의 외국인지분 시가총액의 총합계는 16조7197억 원에서 21조3891억 원으로 27.9% 증가했다. 금액으로는 4조6695억 원에 달한다.
 
의약품업종의 경우 44개 종목 중 28개 종목의 외국인 지분 시가총액이 증가했고, 제약업종에서는 신규상장 종목을 제외한 92개 종목 중 43개 종목이 증가하고 47개 종목은 감소해 종목 수에 있어서는 감소한 종목이 더 많았다.
 
♦︎셀트리온·삼성바이오로직스, 외인 지분 시총 '급증'
 
의약품업종에서 외국인 지분 시가총액 규모가 월등히 큰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두 두 자릿수 상승을 기록했다.
 
특히 셀트리온의 경우 5월 29일 5조8389억 원에서 6월 30일 8조8179억 원으로 51.0%나 증가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도 4조4665억 원에서 5조5410억 원으로 24.1% 증가해 대폭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유한양행이 3.1% 감소한 6956억 원, 한미약품은 3.2% 증가한 4330억 원, 녹십자가 4.5% 증가한 3151억 원, 동아에스티가 0.4% 증가한 1917억 원, 종근당은 15.0% 증가한 1612억 원, 부광약품이 29.3% 증가한 1268억 원, 일양약품은 20.4% 증가한 1014억 원, 한올바이오파마가 5.1% 증가한 1006억 원으로 1000억 원 이상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지분 시가총액 규모 1000억 원 미만 종목 중 증가율이 높은 종목을 살펴보면 명문제약이 84.5% 증가한 50억 원으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제일약품이 58.9% 증가한 313억 원, 신풍제약이 38.6% 증가한 381억 원, 경보제약은 33.9% 증가한 37억 원, 대웅제약이 32.5% 증가한 787억 원, 종근당바이오가 31.7% 증가한 187억 원으로 30%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또한 현대약품이 21.6% 증가한 19억 원, 유나이티드제약이 20.4% 증가한 536억 원, 보령제약은 13.8% 증가한 774억 원, 일동홀딩스가 12.7% 증가한 11억 원, 동화약품은 10.7% 증가한 189억 원으로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반면 유유제약은 11억 원으로 58.3%나 급감했고, 우리들제약도 50.8% 감소한 8억2700만 원으로 50% 이상 감소했다.
 
국제약품은 35.5% 감소한 15억 원, 일성신약이 26.3% 감소한 133억 원, JW생명과학은 23.7% 감소한 121억 원, 삼성제약이 21.3% 감소한 66억 원, 파미셀은 21.0% 감소한 749억 원, 삼일제약이 17.0% 감소한 37억 원, 진원생명과학이 11.0% 감소한 419억 원으로 두 자릿수 감소를 보였다.
 
♦︎휴젤 1조 원대 진입…셀트리온제약 69% 증가
 
제약업종의 경우 외국인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휴젤이 인기를 더해간 결과 외국인 지분 시가총액이 1조 원을 돌파했다. 휴젤의 외국인 지분 시가총액은 5월 29일 8578억 원에서 6월 30일 1조1568억 원으로 34.9% 증가했다.
 
여기에 5월 외국인 투자 규모가 급증했던 셀트리온제약도 69.3% 증가한 3855억 원을 기록하면서 외국인들의 투자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씨젠은 2.0% 감소한 3759억 원, 동국제약은 19.0% 증가한 2992억 원, 메디톡스가 28.2% 감소한 1631억 원, 유틸렉스는 7.2% 증가한 1565억 원으로 1000억 원 이상을 기록했다.
 

1000억 원 미만 종목을 살펴보면 한국비엔씨가 513.9% 증가한 16억 원으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고려제약이 248.8% 증가한 42억 원, 에이비엘바이오는 172.8% 증가한 951억 원으로 세 자릿수 증가세를 나타냈다.
 
또한 앱클론이 78.3% 증가한 709억 원, 조아제약이 75.4% 증가한 52억 원, 녹십자엠에스는 72.5% 증가한 7억3000만 원, 강스템바이오텍이 69.5% 증가한 36억 원, 피씨엘이 61.0% 증가한 4억6800만 원, 오스코텍이 52.7% 증가한 540억 원으로 50% 이상 증가했다.
 
옵티팜은 48.9% 증가한 18억 원, 유바이오로직스가 46.5% 증가한 32억 원, 퓨쳐켐은 46.0% 증가한 12억 원, 동구바이오제약이 32.4% 증가한 40억 원, 엔지켐생명과학은 30.5% 증가한 812억 원, 펩트론이 27.5% 증가한 102억 원, 에스티팜이 18.6% 증가한 683억 원, 씨티씨바이오가 17.6% 증가한 38억 원, 이노테라피는 17.5% 증가한 9억5600만 원, 대봉엘에스가 13.7% 증가한 33억 원, 휴메딕스는 12.8% 증가한 99억 원, 안국약품이 12.7% 증가한 29억 원, 테라젠이텍스가 11.1% 증가한 146억 원, 팬젠이 10.7% 증가한 77억 원으로 두 자릿수 증가했다.
 
감소폭이 큰 종목으로는 한국유니온제약이 95.1% 감소한 1억2400만 원으로 외국인 투자자 대부분이 떠나갔으며, 대한뉴팜은 78.9% 감소한 6억8200만 원, 진양제약이 77.2% 감소한 4억2700만 원으로 대폭 감소했다.
 
더불어 티앤알바이오팹이 69.0% 감소한 7억8700만 원, 신일제약이 67.9% 감소한 17억 원, 화일약품은 62.2% 감소한 9억7100만 원, 대성미생물이 59.4% 감소한 6억3500만 원, 제테마는 54.0% 감소한 3억1800만 원, 브릿지바이오가 52.4% 감소한 14억 원, 비씨월드제약은 51.1% 감소한 16억 원, 바디텍메드가 50.8% 감소한 186억 원, 나이벡이 50.0% 감소한 9억4900만 원으로 50% 이상 감소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의사는 공공재" 복지부 발언에 의사총파업 열기 '붐업'
  2. 2 종근당, 녹내장 치료제 심브린자 우판권 경쟁 합류
  3. 3 [인터뷰] 양덕숙 약사학술경영연구소장
    "학술·경영 플랫폼 영역 확장으..
  4. 4 코로나19 속 관심 받은 체외진단기기, 이젠 포스트 코로나
  5. 5 희귀필수약센터, 약국개설자·판매업자 제외 근거 만든다
  6. 6 신규 혁신의료기기 실증지원센터 5개소 선정‥18억원 투입
  7. 7 전공의 14일 총파업 참여에 환자 우려‥"필수유지업무 지속"
  8. 8 [돋보기] 한국아스텔라스제약, 일본식 경영 탈피 글로벌 체계 변신?
  9. 9 건재한 제약업계 원로들… 창업 1세대 여전히 활발한 행보
  10. 10 의료계 총파업… 복지부 "의협과 대화 의지 충분"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