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수 교수,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출간

강박증에 대한 오해와 편견, 사례, 치료법, 가족의 역할 등 소개

메디파나뉴스 2020-07-27 18:10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코로나 19 감염이 확산되면서 방역 당국의 위생 수칙을 철저하게 따르는 사람을 보면, ‘어? 강박증 아냐?’라고 생각하곤 한다.

 

1111.jpg

강박증은 평생 유병률이 2%가 넘으며 전체 정신질환 중 4번째로 흔한 병이지만, 여전히 일반인에겐 생소하다. 많은 사람들이 오해와 편견에서 벗어나 강박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던 책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가 20년 만에 개정판으로 돌아왔다.


이 책의 저자인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는 국내 강박증 치료 최고 권위자다. 지난 1998년에는 국내에서 최초로 강박증클리닉을 개설했다.


강박증이 생기면 의지와 상관없이 불안을 느끼고, 그 불안을 없애기 위해 특정 행동을 반복한다. 손을 자주 씻거나 하루에도 몇 번씩 샤워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권 교수는 이 책에서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은 '나 자신'인 경우가 많다. '내가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강박증"이라 정의했다. 


많은 사람들이 강박증을 단순한 성격 문제로 가볍게 여긴다. 오랫동안 인류의 역사와 함께했지만 제대로 알려진 바 없다.


이에 권 교수는 지난 2000년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를 출간해 강박증 인식 개선과 치유에 앞장섰다. 20년 만에 출간한 개정판은 그간 축적된 최신 연구결과와 증례를 추가하고 사회적, 학문적으로 현재와 맞지 않는 부분은 과감히 삭제했다.


권 교수는 "그동안 정신과의 명칭이 정신건강의학과로 바뀌고 정신질환을 보는 사회적인 분위기도 바뀌었음은 틀림없다"며 "첫 출판 당시와 비교해 정보는 넘쳐나지만 잘못된 정보홍수가 오히려 독이 돼 강박증을 포함한 마음의 병이 많은 오해를 받고 있다"고 출판 계기를 밝혔다.


이 책은 강박증이 무엇이고 왜 발생하는지, 어떤 사례가 있고 어떻게 치료하는 지 등 강박증에 대한 최신 지식을 총 망라했다. 환자는 물론 일반인들이 강박증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는 ▲1부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2부 나는 왜 나를 통제하지 못하는가 ▲3부 나는 피곤하게 살고 싶지 않다 등 총 3부로 구성됐으며, 말미에 ‘강박 증상 체크리스트’를 추가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메디파나뉴스
기사작성시간 : 2020-07-27 18:10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한미와 유한양행이 수출한 `NASH`‥'황금알'로 꼽히는 이유
  2. 2 신약개발 향한 故 임성기 회장 신념, 한미약품 미래 밝힌다
  3. 3 내달부터 질병관리청 감염병 전담…복지부 복수차관 조직 확대
  4. 4 대리점 갑질·서류 조작‥ 메드트로닉, 잇단 '잡음'
  5. 5 차기 의수협 회장에 백승열 대원제약 대표 추대 가닥
  6. 6 전공의·의대생 동참, 파급력 커진 '의료 총파업'‥국민 설득 '과제'
  7. 7 간협, 지역의사제 도입 적극 지지‥"'지역간호사제' 도입 필요"
  8. 8 한미약품, 美 MSD와 1조원대 라이선스 계약 체결
  9. 9 방역당국, 의료계 파업 예고에 우려…“그럴 일 없길 희망”
  10. 10 정세균 총리 "마스크 수급 안정화 기여 약국·유통 등 감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