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뒷광고' 파문 속 의료광고 실태 '도마위'… 파장 예고

예비약사 유튜버 '재이', 의료광고 실태 폭로… "논란 후 많은 유튜버들, 의료광고 영상 비공개로 전환"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인기 연예인들을 비롯해 유명 유튜버들이 협찬을 받아 광고를 했지만 사실을 명시하지 않는 이른바 '뒷광고' 파문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의료계의 광고 실태가 폭로돼 파장을 예고했다.
 
영국에서 약학대학을 졸업한 예비약사이자 구독자 10만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 '재이'는 7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유튜브에서 행해지는 의료광고 실태를 폭로하는 글을 남기며 뒷광고 논란을 의료계까지 확산시켰다.
 
재이가 공개한 자신의 경험담은 지난해 여름 서울에 위치한 한 대형 안과에서 시력교정술(라식, 라섹, 스마일라식, 렌즈삽입술) 광고 진행 제안을 받았던 내용이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평소 나쁜 시력으로 실제 시력교정술을 고려하고 있었던 차에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기로 한 후 안과를 검색해 찾아보니 이상한 점이 발견됐다.
 
여러 명의 유튜버가 해당 안과에서 시력교정수술을 하는 영상을 올렸지만 어디에도 광고라는 이야기는 없고 "내 돈 주고 내가 했다"라는 내용이 영상이나 댓글에 담겨있었다.
 
또 발견한 영상 모두 병원 정보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영상을 보면 배경, 수술 이름 등으로 누구나 관심을 가지고 보면 어느 안과인지 알 수 있었고 댓글에서는 구독자들이 안과 이름을 알려주기도 했다.
 
병원을 방문한 재이를 본 병원 마케팅 담당자는 유튜버 누구를 아느냐고 묻고 병원과 콜라보를 했다는 말을 전했다. 이 유튜버의 영상은 병원 로비에서 나오고 있었다.
 
검사를 마친 재이는 크리에이터는 광고를 광고라고 명시해야 한다고 물었고 병원 마케팅 담당자는 의료법 때문에 절대 명시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재이는 광고를 '내 돈주고 내가 샀다'는 척을 하는 부도덕한 의료광고는 할 수 없다고 하고 계약서를 쓰기 전 거절을 했고 검사비 4만원을 내고 병원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재이는 "당시 구독자 8만명을 보유했던 제가 받은 제안이 무료로 시력교정술을 받고 검사·수술 브이로그 1편과 Q&A 1편 총 영상 두 개를 올리는 것"이라며 "수술과 별개로 제안한 영상 제작비는 300만원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재이는 "8만 유튜버가 받는 제안이 저 정도인데 20만, 30만, 100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 50만, 100만 팔로워를 가진 인스타그래머가 수술을 받고 수술 과정, 병원 내부, 사후 관리 등을 자세히 영상으로 만들어서 제작비를 하나도 받지 않고 올린다는 것, 저로서는 믿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특히 재이는 "의료광고 특성상 다른 뒷광고와 다르게 지금이라도 광고표기를 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광고를 진행할 때 병원에서 '의료법에 위반되므로 광고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명확하게 설명했을 것이고 유튜버 등은 동의하고 광고를 진행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뒷광고 논란 이후 부도덕한 일인 것을 알면서도 광고를 진행했던 많은 유튜버분들이 의료광고 영상을 빠르게 비공개로 돌리셨다"며 "앞으로라도 속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갓 졸업한 예비 약사로서 감히 의견을 말하자면 모든 시술, 수술은 아무리 간단하다고 해도 부작용이 있으면 언제든 잘못될 수 있다"며 "유튜브에는 부도덕한 광고가 너무 많다. 단순히 내가 좋아하는 유튜버가 수술한 병원이니까 괜찮겠지라는 생각으로 병원을 결정하시는 분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가 내달 1일부터 시행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관련 콘텐츠에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기재하도록 의무화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코로나 간호사 수당 하루 4만원 결정‥간협 "늦었지만 다행"
  2. 2 "의사 구속, 13만 의사 질식 사법 폭거" 대법원 앞 1인시위
  3. 3 [Q&A] 질병청,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사업 일시 중단 관련
  4. 4 관리부실 식약처?‥의약품 전담공무원, 바이오 주식 매매해도 'NO 감시'
  5. 5 ESMO 2020, 신약들의 '새로운' 데이터로 활기‥경쟁 치열
  6. 6 유한양행 '레이저티닙' ESMO 기세 몰아 국내 임상 돌입
  7. 7 코로나 입원환자 건보적용됐지만‥'하루 전' 검사에 '울상'
  8. 8 ‘탈츠’ 강직성척추염 급여화… ‘코센틱스’와 맞대결
  9. 9 신풍제약, 자기주식 129만여 주 처분 결정
  10. 10 정부, 6년간 바이오산업 인재 4만7천명 양성 추진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