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14일 총파업 참여에 환자 우려‥"필수유지업무 지속"

7일 전공의 단체행동에서 전임의·교수 백업‥14일 총파업에 필수유지업무 지속 방침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전공의들의 의료 총파업 가담 소식에 환자들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전공의들이 지난 7일에 이해 오는 14일 총파업 역시 필수유지업무는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일 전국 전공의들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왜곡된 의료정책 전면 재논의를 주장하며 단체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일방적인 의료정책 추진을 저지하기 위해 모든 진료과 전공의를 포함해 단체행동에 나섰다. 그것이 가능했던 이유는 전공의의 업무 공백을 병원 내 교수진과 전임의가 메꿨기 때문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지현)는 지난 7일 '젊은의사 단체행동' 집회가 끝난 뒤 SNS를 통해 단체행동에 나선 24시간 동안 전공의의 업무를 대신해 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오는 14일 총파업의 경우 보다 많은 의료인들이 참여에 나서는 만큼 전공의들도 필수유지 업무 만큼은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7일 하루 젊은 의사로서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병원을 떠난 전공의를 위해 진료 공백이 없도록 물심양면으로 애써주신 교수님, 전문의 선생님, 그리고 동료 여러분, 누군가는 시스템과 지침의 승리라고 하겠지만 선배님들의 진심 어린 격려와 희생 덕분에 이뤄진 기적임을 저흰 알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전공의들이 하루 가운을 벗고 거리로 나올 수 있었던 것은 선배 의사들이 이들의 목소리에 공감하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서울 한 대학병원 내과 전문의는 "24시간 동안 인턴과 주치의 업무를 도맡아 하는 것이 힘들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다만, 취지에 동감해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근무에 임했다"고 밝혔다.
 
김형철 비대위 대변인은 "언론에서 논란이 된 '필수유지업무 진료과 전공의를 포함한 단체행동'은 환자분들을 내팽개치고 나간다는 말이 아니라, 모든 전공의가 함께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단체행동이 병원과 환자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의료계가 병원별로 업무 조정과 협의를 거쳐 노력한 것이다. 단체행동의 가장 핵심 모토가 의료윤리의 대원칙인 '환자에게 해를 끼치지 말라(Do no harm)'인 만큼, 7일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원칙은 변함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12일까지 정부의 책임 있는 개선조치가 없을 시 14일 전국 의사 총파업으로 단행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번 집회에는 전공의와 의대생은 물론, 개원의와 대학병원의 전임의 및 교수진 등 전문의까지 적극적으로 가세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의료계는 병원에서 전공의는 나가고 교수진은 남았던 지난 7일의 단체행동과 달리, 백업할 대체인력이 마땅치 않다는 것을 고려, 필수업무는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지현 위원장은 "지난 1일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에서 참여하기로 의결된 바 있는 14일의 파업은 의협이 주도하는 것인 만큼, 의협의 지침에 따를 예정"이라며 "지난 7일 단체행동과 마찬가지로 환자를 위한 필수유지업무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故 임세원 교수 의사자 인정… 복지부 "판결 존중"
  2. 2 의협 "의원급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추진 중단해야"
  3. 3 최대집 회장, 여당 만나 "의대생 국시 응시 구제" 요청
  4. 4 "상온 독감 백신 전체의 0.015%만 검사‥750도즈 검사 의미 없다"
  5. 5 감염병예방법 등 '코로나19 극복 법안' 본회의 통과
  6. 6 신임 국회 복지위원장에 3선 김민석 의원 확정
  7. 7 ‘바이오 소부장 연대협력 협의체’ 발족…기술력 국산화 노린다
  8. 8 KF 마스크 266만장 약국 공급… 1곳당 125장
  9. 9 비싼 간호국시 응시료, 타 직종 지원에 사용?‥간호대생 '반발'
  10. 10 JW생명과학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 특허 회피 성공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