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합의 잉크도 마르기전에 부정?…공공의대법 철회하라"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실 찾아 1인 시위 진행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의료계와 여당이 공공의대 추진을 원점재검토 하기로 합의했지만, 국회에서는 이를 뒤집는 발언이 나오자 지역의사회가 반발했다.


전라남도의사회(회장 이필수, 이하 의사회)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립공공보건의료 대학 설립,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여당과 정부와 의료계가 '공공의대 원점 재논의'를 합의했지만 김 의원은 언론을 통해 "공공의대 법안 처리, 오래 끌 생각 없다"며 이를 부정해왔다.


나아가 김 의원은 의대생들의 의사시험 집단 거부에 대해서도 "정부로서도 더 구제책을 내놓기 곤란한 상황"이라며 "의대생도 성인이므로, 행동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젊은 의대생들을 자극하는 발언까지 했다.


이에 의료계에서는 "국가와 의료계의 합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라는 입장을 거듭 이야기 했다.


의사회는 "이처럼 의정합의문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합의 이행 의지를 의심케 하는 김 의원을 비롯한 정부 일각의 발언은 국가와 의료계의 합의에 대한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로, 이에 대해 우리는 깊은 분노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공공의대 법안에 대해 의사회가 지적하는 부분은 두가지로 '지역복무 의무화에 허점투성이다'는 지적과 '지방자체단체 장에게 학생 선별에 관한 협조 요청'은 학생 선발에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개입할 수 있고 지역 유지 자녀 의대입학 특혜를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의사회는 "문제 투성이인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일명 '공공의대 법안'을 절대 반대한다"며 "만약 김의원이 의료계의 충정을 무시하고 입법을 계속 추진하려 한다면 이는 의료계의 공분을 일으키는 일이 될 것이며, 우리는 또 한 번 의사 총 파업으로 맞설 것임을 강력하게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의정부을지대병원, 국내 첫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지정
  2. 2 스타틴+오메가3 복합제 경쟁 본격화…유나이티드제약 합류
  3. 3 [현장] 응원소리 끊긴 간호사 고시… 철저한 방역
  4. 4 [현장] 코로나로 달라진 약사국시…차분함 속 방역
  5. 5 실적 증가 콜린알포… "신환 처방 줄었는데 장기처방 늘어"
  6. 6 IPO 올해도 기대했는데…연초부터 어긋나나
  7. 7 시끌벅적 '약사·간호사' 국시 응원, 언택트 '탈바꿈'
  8. 8 정부, ‘제1차 첨단재생의료·첨단바이오의약품 기본계획’ 수립
  9. 9 생활치료센터, 평균 체류기간 21일·90% 완치 후 귀가
  10. 10 셀트리온 '렉키로나주' 자문 중앙약심 27일 열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