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대 법안에 뿔난 지역의사회…"민원 해결 방편 안돼"

"전공의, 전문의 임금관련 발언…의사들 간 갈등 조장"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공공의대는 2년 전부터 추진되었던 정책이다"며 관련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한 지역구 국회의원에 의료계가 비판을 제기했다.

 

경상남도의사회(회장 최성근, 이하 의사회)는 15일 성명서를 통해 "공공의대의 개념은 지역을 뛰어넘는 국가적인 문제다. 국회의원이 이런 국가적인 아젠다를 지역구의 민원 해결을 위한 방편으로 이용하는 것도 잘못이지만 이에 대한 문제 인식이 모자란 자세는 더 충격적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역보다는 넓게 국가를 지역민보다는 국민을 우선하는 국민의 대표라야 국회의원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스스로 실천하지 못하면서 타 직역을 비난하는 태도는 어떤 변명으로도 용서받기 어렵다는 사실을 정확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무소속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은 공공의대 설립에 관한 정부의 예산 편성에 대해 정부의 국정과제라며 "공공의대가 필요하고 의사수가 부족하다는 데 반대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의사회는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며 8월 한 달에 걸친 의료계의 총파업 투쟁에서 이를 반박했다. 실제 공공의대 설립이 필요한 것은 서남대 폐교 이후 남원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커졌고, 남원에 공공의대를 유치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것이 오히려 정확한 이유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법안을 이용해 지역구를 챙기려 하자 여기저기서도 자신의 지역구에 의과대학을 유치해야 한다는 복수의 국회의원 주장이 등장하기에 이르렀다. 이런 행위는 국민을 위한 정상적인 의정 활동의 일환으로 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나아가 이 의원은 방송에서 "전공의 주당 80시간, 100시간동안 월급 300만원의 최저시급을 받으면서 일하는 것은 인권유린이다. 전임의(전문의)들이 월급을 너무 많이 받아가기 때문에 제로섬 게임이다. 전임의의 월급 수준을 좀 낮추고, 물이 흘러가서 전공의들에게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의료계에서는 "전임의 임금과 관련한 발언은 의사 간 갈등을 조장하고, 논리의 비약이 심하다"고 평가했다.


의사회는 "이용호 의원 스스로가 먼저 자신이 받은 세비를 열악한 환경에서 열심히 근무하는 의원 보좌관과 이하 직원에게 먼저 나누고서야 이런 주장을 펼치는 것이 도리가 아닐까 한다. 말을 앞세워 뻔뻔하고 무책임한 발언을 늘어놓는 국회의원에게서 염치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고 질타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의정부을지대병원, 국내 첫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지정
  2. 2 스타틴+오메가3 복합제 경쟁 본격화…유나이티드제약 합류
  3. 3 [현장] 응원소리 끊긴 간호사 고시… 철저한 방역
  4. 4 [현장] 코로나로 달라진 약사국시…차분함 속 방역
  5. 5 실적 증가 콜린알포… "신환 처방 줄었는데 장기처방 늘어"
  6. 6 IPO 올해도 기대했는데…연초부터 어긋나나
  7. 7 시끌벅적 '약사·간호사' 국시 응원, 언택트 '탈바꿈'
  8. 8 정부, ‘제1차 첨단재생의료·첨단바이오의약품 기본계획’ 수립
  9. 9 생활치료센터, 평균 체류기간 21일·90% 완치 후 귀가
  10. 10 셀트리온 '렉키로나주' 자문 중앙약심 27일 열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