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 이끌었던 의협 범투위 확대 개편…협의기구로 변모?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 앞두고 마련된 투쟁 조직 재정비, 향후 의정협상에 주력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9월 15일 의협 범투위 제 4차 회의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의약분업 이후, 의료계의 가장 큰 총파업 정국을 이끌었던 대한의사협회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이하 의협 범투위)가 확대 개편된다.

여당과 정부의 합의로 의대정원 확대 정책 등이 '원점에서 재검토'가 명문화 됨에 따라 이젠 협상 정국에서 주도권을 쥘수 있는 실무적인 기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의협 범투위(위원장 최대집)는 지난 15일 오후 7시부터 의협 임시회관에서 제 4차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최대집 의협 범투위원장(의협 회장)은 "범투위가 그동안 4대악 의료정책 철폐를 위해 투쟁해왔다. 이제는 합의문 이행을 위해 실무적이고 세부적인 역량이 필요한 시점이다. 앞으로 있을 의정협의체에서 전문적으로 정책 부분을 제시하도록 지원해줄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기서 중요한 점은 의정협의를 우리가 먼저 어기면 안되며 정부가 만약 이를 어긴다고 하면 즉시 2차 투쟁할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의에서는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 해산안건이 올라왔지만, 해산보다는 확대·강화 안에 무게가 더 실려 결국에서는 수정의결이 되었다.
 
조민호 범투위 간사(의협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는 "범투위 해산안이 올라왔지만 해산이라는 용어보다는 확대 강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위원회를 보강해서 바뀔사람 바꾸고 젊은의사들의 포션을 더 늘려 재구성에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는 의료정책연구소, 고문, 자문파트를 더 넣을 예정이다. 범투위 TO에는 전공의, 전임의, 의대생는 위원장 부위원장 위원만 있었는데 보다많은 위원이 들어올 수 있도록 구상해 다음주 상임이사회에서 의결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지난 8월 14일, 제 1차 전국의사총파업 이후, 26일부터 28일까지 제2차 총파업을 앞두고 정부의 '4대악 의료정책 저지'를 보다 조직적이고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투쟁을 전담할 기구 마련이 필요해졌다.

이에 지난 20일 의협은 지난해 이후 사실상 해산된 의권쟁취투쟁위원회(약칭 의쟁투)를 이어 역할을 할 범투위를 구성해 '정부의 4대악 의료정책 저지' 투쟁에 나섰다.
 
범투위 제 1차 회의는 8월 23일에 열려 "8월말에도 정부의 태도변화가 없다면 9월 중 제 3차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나아가 제 2차 전국의사총파업 마지막날 열린 8월 28일 제 2차 회의에서는 정부의 태도변화가 없자 9월 중순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못박았으며, 9월 3일 제3차 회의에서는 의료계 협상단일안을 도출해 9월 4일 합의를 이뤄냈다.    

즉 범투위는 각 직역을 망라한 범의료계 차원의 특별위원회로 출범했고 제 2차 의사총파업을 통해 정부와 여당이 입장 선회를 하도록 유도했고 결국 9월 4일 협상이 이뤄진 것.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는 의대생 의사국시 구제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했지만, 큰 대안이 마련되지는 못했다.
 
조 간사는 "의대생들이 시험을 보겠다고 의사를 밝히지 않았기에 구체적인 구제방안이 나온것은 없다"며 "의협의 상징적인 국시 연장 발표만으로는 도움이 안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의료계에서는 범투위 확대 개편만으로 모든게 끝난 것이 아니라, 이제부터는 실리를 취하기 위한 또 다른 투쟁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이철호 의협 대의원회 의장은 "이제 의사들의 투쟁은 서막에 올랐다. 앞으로 험난한 파도를 헤치고 거대 여당과 투쟁을 해야 할 수 있다. 갈길이 멀다"며 "지금은 종전이 아니라 휴전 상태이다. 그렇기 때문에 의사단체가 강력한 투쟁력을 유지해야한다"고 조언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초점] 의사단체 투쟁 끝났지만, 의사국시 논란 여전…해법은?
  2. 2 [풍향계] 골다공증 치료제, 테리본 약가인하에 새 국면?
  3. 3 ‘8일’ 만에 응시 응답한 의대생…복지부, 수용-거절 가능성은
  4. 4 `솔리쿠아` 출시 2주년, 당뇨병 치료 성적표는?
    "이제 적극적인 조기 혈..
  5. 5 故 임세원 교수 의사자 인정… 복지부 "판결 존중"
  6. 6 의협 "의원급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추진 중단해야"
  7. 7 최대집 회장, 여당 만나 "의대생 국시 응시 구제" 요청
  8. 8 "상온 독감 백신 전체의 0.015%만 검사‥750도즈 검사 의미 없다"
  9. 9 감염병예방법 등 '코로나19 극복 법안' 본회의 통과
  10. 10 신임 국회 복지위원장에 3선 김민석 의원 확정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