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독감 백신" 결정, 22일 국회 본회의서 결판 낸다

여야, 본회의 개최 합의‥민주, 野 제안 모든 가능성 열고 검토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 여야가 추석 전 4차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하면서 전국민 독감 예방주사 무료접종 여부가 22일 결정될 전망이다.
 
여야가 4차 추경경정예산을 오는 22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1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19~20일 자료 검토, 21일 추경심사소위원회, 22일 본회의 진행 일정이 확정됐다.
 
4차 추경안의 쟁점은 전국민 독감백신 접종과 통신비 2만원 일괄지급이다.
 
전국민 독감백신 예방접종은 국민의힘이 제안한 내용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코로나19에 독감까지 유행하면 설상가상"이라며 "현재는 지자체마다 무료접종 대상자가 제각각이고 방식, 기준도 불분명해 감염병 상황에서의 빈익빈부익부가 우려되는 상황이다"고 전국민 독감 예방접종 4차 추경 편성을 요청한 상태다.
 
민주당은 이 같은 제안에 초반에는 난색을 표했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고 검토하겠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4차 추경 처리를 위한 여야 본회의 일정 합의에 앞서 박홍근 의원은 전국민 백신은 수급 자체에 한계가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박홍근 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여당 간사로서 3차 추경때 부터 전 국민 독감백신을 접종시키는 것이 코로나19와 오히려 예산 절감이나 국민건강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음에도 접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생산량의 문제였다"며 "그나마 3차 추경을 통해 임산부와 어르신, 청소년 등을 포함한 1900만 명 분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백신 생산에는 최소 3개월에서 6개월이 소요되기에 해외에서도 수입이 불가능하다는 설명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의 제안한 통신비 2만원 일괄지급 등이 여야 쟁점으로 부각되면서 여당의 입장이 달라졌다.
 
여야 본회의 일정 합의 후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국민들이 동의할 수 있는 더 효과적인 방안이 있다면 다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며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도 귀을 열겠다. 공통분모를 만들어 나가는 게 심사과정이다"이라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바이오 소부장 연대협력 협의체’ 발족…기술력 국산화 노린다
  2. 2 JW생명과학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 특허 회피 성공
  3. 3 질병청, ‘백신 상온 유통’ 실태·의혹 파헤친다…일부 지적 반박
  4. 4 갈수록 어려워지는 중소제약사…'개발할 제네릭이 없어'
  5. 5 고강도 약가통제만 집중‥신약 접근성 강화 대안?
  6. 6 [비하인드 씬]Z.E.J.U.L.A 키워드로 본 '제줄라'
    왜 의사들은 이 약을 '..
  7. 7 비보존 계열 루미마이크로, 이니스트바이오제약 인수
  8. 8 21대 국회 첫 국감, 셀트리온부터 신성약품까지 증인 소환
  9. 9 동아쏘시오홀딩스, UNGC 가입으로 지속가능경영 가속화
  10. 10 건일 '서카딘서방정' 제네릭 10품목 무더기 허가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