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선 회장 탄생‥제38대 간협 회장에 신경림 후보 당선

제1부회장 곽월희, 제2부회장 김영경 선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대한간호협회 제38대 회장으로 신경림 이화여대 간호대학 명예교수가 당선됐다.

앞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제32대, 제33대 회장을 연임하고, 다시 2018년부터 제37대 회장직을 역임한 신경림 회장은 올해 제38대 회장에 선출되면서 간호협회 역사상 두 번째  4선 회장이 됐다.
 

대한간호협회는 20일 제87회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제38대 회장단 및 이사 8명, 감사 2명을 선출했다.
 
회장 후보에 단독으로 출마한 신경림 후보가 회장으로 당선되고, 제1부회장에는 곽월희 전 병원간호사회 회장이, 제2부회장에는 김영경 부산가톨릭대 간호대학 명예교수가 각각 선출됐다.
 
이번 정기대의원총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협회와 시·도간호사회 간의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제87회 정기대의원총회는 지난 2월에 개최하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연기를 거듭해 임원선거 등의 일정이 미뤄졌다.
 
이날 임원선거는 시·도간호사회별로 동시 실시했으며, 신경림 회장 후보가 출마해 과반수의 표를 얻어 당선됐다. 당선이 확정된 이사 8명과 감사 2명은 다음과 같다
 
이사에는 △강윤희(이화여대 간호대학 교수) △김일옥(삼육대 간호대학 학장) △박미영(건국대병원 진료지원부 수석) △서은영(서울대 간호대학 교수) △손혜숙(대한간호협회 이사) △유재선(경희의료원 간호본부장) △윤원숙(전 국군간호사관학교장) △이태화(연세대 간호대학 교수), 감사에는 △박경숙(중앙대 적십자간호대학 교수) △탁영란(한양대 간호학부 교수)이 당선됐다.
 
신경림 회장은 당선 소감을 통해 "간호사의 열악한 근로환경 개선을 통해 모두가 안전하게 일하고 환자도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간호사가 단순히 직업인이 아니라 사명감으로 일하고 헌신으로 존경 받는 세상이 올 수 있도록 새로운 간호시대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선 간호사들이 직선제 전환을 요구하며, 현장 간호사들의 애로사항을 개선해달라고 요구한 만큼, 신경림 회장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안과용 수술보조제 부작용 급증에 제약업계 "예의 주시"
  2. 2 코로나19 일일확진자 가파른 상승세 醫 "안전불감증 경계"
  3. 3 의사인력 부족?‥전문의 과잉배출·양극화가 '진짜 문제'
  4. 4 30일 신라젠 상장폐지 여부 걸린 기심위 열려…결과 주목
  5. 5 "의료기기도 예외없게"… 거짓·부정 허가 시 처벌 강화 추진
  6. 6 '면허 미신고' 내년 6월말까지 유예…논란 일단락
  7. 7 SK바이오사이언스, 코스피 IPO 추진 결정
  8. 8 안과 수술용보조제가 안내염 발생?…식약처·질병청 조사 착수
  9. 9 편법약국 제동 "거대자본 약국개설 불가 확인 선례"
  10. 10 현장에서 인정 받은 'GC5131'…연내 임상 데이터 도출 목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