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항응고제 중단 시, 3일간 더 심한 혈전증 유발"

"진료지침 꼼꼼히 살펴봐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동국대일산병원 신경과 김동억 교수 연구팀은 새 항응고제 (NOAC) 복용을 중단한 후 첫 1~3일 동안 혈액 응고가 촉진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혈전증은 혈류 차단을 통해 급성 뇌경색이나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뇌경색 예방을 목적으로 널리 처방되고 있는 새 항응고제(NOAC) 복용을 중단한 후(첫1~3일) 혈액 응고 과 촉진으로 새 항응고제를 복용해오지 않던 경우보다 더 심한 혈전증 유발이 될 수 있음을 최초로 증명했다.


김동억 교수는 KIST 김광명 박사 연구팀과 공동개발로 미국 특허를 등록한 혈전 탐지 금나노입자와 고해상도 마이크로 CT를 이용해 338마리의 생쥐를 대상으로 전임상 연구를 수행했다. 이와 함께 작은 규모의 환자 대상 임상 연구도 수행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주목할 점이 있다. 전문 학회에서 제정한 진료지침과 달리 실제 임상에서 큰 수술이 아닌 단순 발치나 일반적인 위내시경과 대장내시경 검사 시에도 지혈을 위해 새 항응고제를 며칠 중단하는 사례가 매우 많다는 것이다.


김동억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밝힌 두 가지, 즉 새 항응고제 중단으로 인한 일시적 혈액 응고 과 촉진과 이 현상이 아스피린 1회 투여로 예방될 수 있음을 환자에서 검증하는 대규모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와 더불어 불과 며칠이라고 방심하지 말고 새 항응고제 복용을 중단하는 게 꼭 필요한지 진료지침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중견연구, 글로벌연구실)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고 동국대 박사 과정 김지원 학생이 1저자로 참여했으며, 신경학분야 최고 권위지인 Annals of Neurology (5년 평균 영향력 지수 9.7)에 발표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의정부을지대병원, 국내 첫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지정
  2. 2 스타틴+오메가3 복합제 경쟁 본격화…유나이티드제약 합류
  3. 3 [현장] 응원소리 끊긴 간호사 고시… 철저한 방역
  4. 4 [현장] 코로나로 달라진 약사국시…차분함 속 방역
  5. 5 실적 증가 콜린알포… "신환 처방 줄었는데 장기처방 늘어"
  6. 6 IPO 올해도 기대했는데…연초부터 어긋나나
  7. 7 시끌벅적 '약사·간호사' 국시 응원, 언택트 '탈바꿈'
  8. 8 정부, ‘제1차 첨단재생의료·첨단바이오의약품 기본계획’ 수립
  9. 9 생활치료센터, 평균 체류기간 21일·90% 완치 후 귀가
  10. 10 셀트리온 '렉키로나주' 자문 중앙약심 27일 열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