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영, 성장세 날개…단일 법인 매출 2조원 가뿐히 돌파

제약·유통업계 1조원 돌파 최초 이어 2조원 돌파도 처음…전년대비 41.4% 성장
2013년, 창업 10년만에 1조원 돌파 이후 7년만에 두 배 이상 증가…계열사 합산 4조원 이상 전망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FRHM32Z4P09BEC2O8FFZ.jpg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지난 2013년 매출 제약·유통업계를 통틀어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돌파한 지오영이 매출 2조원도 최초로 돌파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줬다.
 
최근 공개된 지오영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매출액은 2조 7,374억 9,812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오영의 지난 2019년 매출액 1조 9365억원에 대비 41.4% 성장한 수치다.
 
지오영의 경우 제약업계에서도 이루지 못했던 첫 1조원 매출을 달성한 바 있으며, 이번에도 제약·유통업계를 통틀어 단일 법인으로는 첫 2조원을 돌파했다.
 
지오영의 이번 매출 2조원은 창업 17년여만, 지난 매출 1조원 돌파 이후 7년만의 성과다.
 
지오영은 지난 2002년 5월말 설립했으나 본격적인 영업은 2003년부터 시작됐다. 이후 10년만에 매출 1조원을 달성한 지오영은 7년만에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우선 지오영은 2002년 설립 첫 해 286억원의 매출을 발판으로 2003년 1,748억, 2004년 2,080억, 2005년 2,731억, 2006년 3,060억원 등 4년만에 3천억대 매출고지에 올랐고, 2007년 3,394억, 2008년 3,702억, 2009년에 5,209억원으로 첫 5천억원대에 진입했다.
 
2010년에는 전기대비 28% 성장한 6,663억, 2011년에는 22% 성장한 8,133억, 2012년에는 10% 성장한 8,950억원을 올린 바 있으며 2013년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2013년 매출 1조 720억원으로 19.8% 성장했던 지오영은 2014년과 2015년에는 매출이 다소 감소했으나 매출 1조원은 유지했다.
 
하지만 다시 2016년 19.7% 성장한 1조 2,075억원, 2017년 16.6% 성장한 1조 4,082억원, 2018년 12% 성장한 1조 5,767억원, 2019년 22.8% 성장한 1조 9,365억원에 이어 2020년에는 41.4% 성장한 2조 7,374억원을 기록했다.
 
지오영의 2020년 매출액의 구성을 살펴보면 상품매출액과 용역매출액 모두 큰폭으로 늘었다.
 
상품매출액의 경우 지난 2019년 상품매출액 1조 5,640억원에서 73.7%가 증가한 2조 7,163억원을 기록했으며, 용역매출액은 110억원에서 203억원으로 83.9% 증가했다.
 
결국 매출액의 절대적인 비중은 상품매출액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20년의 큰폭의 증가는 꾸준한 성장세에 더해 공적 마스크의 유통과 약국 총판 계약 체결 등의 사업영역 확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해 지오영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백제약품과 함께 약국 공적마스크 유통을 담당했다.
 
여기에 더해 삼일제약과 무좀 치료제 ‘티어실원스’와 ‘티어실에어로솔’의 약국 유통 채널 확대를 위한 협약과 부광약품의 ‘타벡스겔’, ‘코트리나 캡슐’의 공동마케팅 등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지오영의 경우 판매법인인 지오영네트웍스를 비롯한 계열사의 매출이 합산 될 경우 그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오영네트윅스 역시 매출 1조원을 돌파한 만큼 업계에서는 계열사들의 매출이 더해 질 경우 지오영 그룹은 연간 매출 4조원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만 아직 계열사에 대한 감사보고서가 나오지 않은 만큼 실제 계열사들의 감사보고서 제출과 향후 지오영의 연결 감사보고서 등에 따라 정확한 수치가 확인 될 전망이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지오영쯔쯔 2021-04-06 12:35

    수당도 보너스 안준다던데 그돈으로 매출올렸나보네요

  • 퇴사하자 2021-04-06 12:36

    이렇게 많이 벌었었구나.. 개고생 열나게 시키고 나몰라라 하길래 돈 못번줄...
    진짜 허무하다 그만다녀야겠다

  • 제로영 2021-04-07 08:00

    이 회사 문제가 많은가 보죠? 2순위인데 1위 업체 제끼고 입찰을 땄다고 하고 ㅜㅜ 택배 회사라는 이야기도 있어요 ㅎㅎ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靑 첫 방역기획관 기모란 교수… "방역 전문가 역할 해주길"
  2. 2 지난해 매출 상위 다국적 제약사보니‥주력 제품이 '이름값'
  3. 3 이태한 사회수석, 복지부·공단 30년 배테랑 '사회정책 전문가'
  4. 4 집행유예 기간 지났어도…法 "의사면허 취소처분 가능"
  5. 5 환인제약, 조현병 치료 신약 카리프라진 국내 도입 ‘속도’
  6. 6 미국 보툴리눔 톡신 수출 '역대 최고'…3월 555만 달러 달해
  7. 7 정부, 코로나 백신·신약 연구개발 지원에 7,718억원 지원
  8. 8 靑 사회수석 이태한 공단 상임감사… 방역기획관 기모란 교수
  9. 9 "스프트니크V 백신 기술이전, 8월 위탁생산과 별건"
  10. 10 이름도 바꾸자…바이오 진출에 사명 변경도 본격화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