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아픈 사람이 자전거 탈 때 주의해야 할 점은?

"과도하게 허리 숙이는 자세, 척추 주변 근육 경직 야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접근성이 쉽고 신체적 부담이 적으며 운동 효과가 높아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며 건강을 챙기고 있다. 


특히, 서울 시내 곳곳에 설치된 '따릉이' 덕분에 편리하게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으며 다른 도시에서도 비슷한 자전거 공유 시스템을 적용해 남녀노소 불문하고 누구나 쉽게 자전거 운동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자전거 운동을 할 때는 허리 건강을 위해 몇 가지 주의할 점이 있다. 

   

자전거는 걷기와 함께 대표적인 유산소 운동으로서 운동 중 산소 소비량이 많아 심장, 폐 기능을 원활히 하며 노폐물과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 어깨, 팔, 허리, 다리의 균형을 이루는 전신 운동이기 때문에 하체 근육 및 허리 주변 근육의 발달로 허리 건강을 챙길 수 있다. 특히, 자전거 페달을 돌리는 동작이 허리 옆쪽 근육 강화에 많은 도움이 된다.

 

1. 장동균 교수.jpg

자전거를 탈 때 과도하게 허리를 숙이는 자세는 척추 주변 근육의 경직을 야기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허리를 과도하게 굽히지 않고 약 15~30도 정도 가볍게 굽힌 채 운동을 하는 것을 권한다.


장동균 인제대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교수<사진>는 "허리 디스크가 있는 환자라면 되도록 허리를 구부리지 않은 상태로 실내 자전거를 타는 것이 안전하다"며 "허리를 굽히는 동작이 척추 뼈와 뼈 사이 압박으로 인한 디스크의 압력 증가로 디스크 탈출의 위험성이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한, 자전거를 탈 때 자신의 신체에 맞게 안장 높이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한데 한쪽 페달이 가장 낮은 위치에 있을 때 다리가 펴진 상태에서 무릎이 살짝 굽혀지는 정도가 가장 적절하다. 더불어 무릎이 자전거 안쪽으로 기울거나 바깥쪽으로 벌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페달에 놓인 발의 위치가 한쪽으로 치우쳐지지 않았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실내 자전거의 경우 단계 조절이 가능해 단계 조절을 높게 하면 마치 일반 자전거를 타면서 오르막길을 오르는 때와 같은 조건을 만들 수 있다. 이는 중력 저항 운동으로 허리와 엉덩이 근육에 이어지는 전반적인 전신 균형 유지 강화에 도움을 준다. 


다만, 본인이 견딜 수 있는 부하 이상의 무리를 하는 운동은 부적절한 자세로 인해 허리 추간판 탈출증, 척추관 협착증 등의 발생 및 악화를 야기할 수 있어 본인이 감당할 수 있는 부하 범위 내에서 적절한 자세로 자전거를 타는 것이 좋다.


허리 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균형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고령인 경우에는 의자에 앉아 등받이에 기대 운동할 수 있는 좌식 사이클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추가적으로 페달과 핸들의 위치를 고려하여 안장통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장 교수는 "자신의 신체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여 자전거를 타는 경우 몸의 불균형을 초래하여 목, 어깨에 많은 부담이 가해질 수 있으며 허리 통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며 "자전거를 타기 전후 스트레칭을 포함한 충분한 준비 운동을 하고 자전거를 탄다면 신체 건강을 유지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경남약사회장 선거, '최종석-류길수' 맞대결 성사?
  2. 2 사무장병원 이슈, 복지위 국감 '후끈'…김용익 이사장 '발끈'
  3. 3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국내 시장 경쟁 본격화…3파전 '확대'
  4. 4 보건부 분리로 '고령사회' 대비… 필수·공익의료 강화 촉구
  5. 5 "건보공단 고객센터, 외주화 폐해 방지 및 정규직 전환 필요"
  6. 6 [종합] 감염병·대리수술 화두, NMC·의료기관인증원 '난타'
  7. 7 [종합] "이슈가 없으니" 교육위 국감서 소외된 국립대병원
  8. 8 하나제약, 리베이트 발생 2013년 조동훈 경영승계
  9. 9 말 많았던 NMC 술자리 의혹 '의국회의'…여야 의원들 '질타'
  10. 10 유한양행 ‘렉라자’ FDA 승인 가능성, 기대감→확신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