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훈 "국제일반명 도입 직무유기 대약, 국민 설득에 사활"

식약처 국제표준명 도입 연구용역 무산 이후 대약 자체 연구 등 없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대한약사회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최광훈 전 경기도약사회장이 대한약사회를 향해 국제일반명(INN) 도입에 사활을 걸라고 촉구했다. 


20211020103008_dhdqgxcz.jpg

최광훈 전 회장은 27일 대한약사회가 국제일반명 도입에 대한 직무유기를 했다며 규탄에 나섰다. 


최 전 회장은 "2019년 5월23일 나라장터에 '제네릭의약품관리방안(국제일표준명 INN도입) 마련을 위한 연구'가 고시됐지만 성분명 처방 논란으로 확대되고  식약처가 뒤늦게 사태수습에 나섰다"며 "해외 현황조사가 당초취지와는 다르게 의사 약사 갈등으로 번지자 당 연구용역을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약처에서 처음으로 국제표준명 도입을 위한 가장 기초적인 용역방안을 제시했지만 무산이 됐다"며 "식약처에서 공고한 용역이 무산이 됐을때 당시 회원들이 바랬던 것은 그 내용대로 벤치마킹해 자체적으로 연구용역을 발주해서 공청회 및 각종 학술대회등 자료에 활용하기를 바랬지만 지금까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전 회장은 "이것은 성분명처방과 INN실현에 있어 사활을 걸어도 모자랄 지경인데 그냥 허송셍월을 보냈으니 명확한 직무유기"라며 "현집행부에서 주장했던 '의약품은 공공재'라는 이 구호는 내용이 없는 한낱 허구임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 전 회장은 "성분명 처방은 의협등 의료계에서는 절대 반대하지만 대한약사회 시민단체 약계에서는 꾸준히 도입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문제"라며 "그에 부응해 식약처에서도 2019년 시점이 국제표준명 처방의 도입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연구용역을 발주했으리라 쉽게 짐작을 해 본다"고 강조했다. 


최 전 회장은 "성분명처방을 보완할 완충적제도가 국제표준명제도 도입이라는 것은 누구나 다 인지하고 있는 내용"이라며 "지금의 현실에서는 국민과 상대단체와의 합의가 전제되기 전까지는 완충적인 제도로 국제표준명(INN)제도가 도입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네릭의약품 상품명 표준화(규격화)는 지금이라도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의약품품목허가,신고,심사규정'을 개정하면 가능하기에 정부의 의지만 있으면 추진할 수 있다"며 "의약분업 20년을 뒤돌아보면 약의 주권을 빼앗기다시피한 약사들의 위상은 이미 땅에 떨어진 상태"라고 전했다. 


최 전 회장에 따르면 2019년 기준허가된 의약품의 성분수는 4,400여개, 품목수는 2만1,000여 개이다. 이중 1성분 1품목은 2,600여개이고 이는 전체 성분의 60%를 차지한다"며 "1성분에 품목수가 20개이상인 제네릭 의약품은 전체성분의 4.6%인 201개 성분이고, 품목수는 1만520개다. 특히 다빈도 63개의 성분은 1성분당 품목이 61개씩 생산되고 있고, 여기에 해당하는 제네릭 품목은 5,500여 개다. 


이에 최 전 회장은 "우선 1성분에 제네릭 품목수가 20개이상으로 허가된 전체성분의 4.6%인 다빈도 201개 성분만이라도 일차적으로 국제표준명으로 시범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약사회에서는 즉각 자체적인 연구용역사업, 각종 학술연구대회 및 토론회 공청회등을 통해 필요충분한 자료들을 확보해 정부와 국민들을 대상으로 설득 작업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 2021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진단업계 초관심…"기존 키트 '오미크론' 감지 가능"
  2. 2 제약·바이오기업들, 연말 앞두고 자금 확보 박차
  3. 3 로사르탄 아지도 불순물 제출기한 오늘까지…업계 폭풍전야
  4. 4 '공단 특사경' 이재명·약사회·국민청원 지원사격
  5. 5 영진약품, 천연물신약 2건 2상 후 진척 ‘無’… 난항
  6. 6 중국 정부, 보툴리눔 톡신 '밀수 척결' 예고…한국 제품에도 영향?
  7. 7 '오미크론' 변이로 재부상 '진단키트' …업계 평가 변화 예고
  8. 8 신고제 가시화 CSO 업계, 소통 위해 '협회' 설립
  9. 9 [연중기획 희망뉴스]
    3번이상 치료 실패‥"'다잘렉스'로 희망 놓지 않아..
  10. 10 최광훈-김대업, 마지막 토론회 격돌, 한약사·재택치료 '화두'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