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 찬 바람이 분다…'뇌졸중' 주의보 발령

"기온 낮아지면 혈액 응집력 높아져 혈전 발생 가능성 높아져"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1. 뇌졸중.jpe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일교차가 심해지는 초가을, 찬바람이 불면 더욱 위험한 질병이 뇌졸중이다. 뇌졸중은 국내 단일질환 사망률 1위를 차지하는 무서운 질병이다.  


뇌졸중은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혈액공급이 차단되며 뇌가 손상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과 뇌혈관이 터지면서 뇌 안에 피가 손상되는 출혈성 뇌졸중 (뇌출혈) 으로 구분된다. 현재 뇌경색과 뇌출혈 환자 모두 증가 추세인데 특히 고령 사회로 진입하면서 그 위험성은 더 커지고 있다. 


기온이 낮아질 경우 혈액 응집력이 높아져 순환이 잘 안 되고 혈전이 발생하며, 혈관 수축으로 인해 혈압도 높아지면서 뇌졸중의 위험을 높인다. 뇌졸중은 사망률이 높고 생존해도 신체마비, 의식장애 등 후유증이 남을 수 있어서 평소 혈관 관리가 중요하다.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과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

 

대표적인 뇌졸중 유발 증상은 고혈압이다. 혈압이 높으면 동맥 경화가 발생하고 혈관이 굳어져  막히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뇌경색이다. 반대로 굳어진 혈관이 높은 혈압을 이기지 못해 터지는 것이 뇌출혈이다. 

일반적으로 뇌졸중의 60~70% 는 고혈압으로 발생하며 당뇨병 환자 역시 일반인에 비해 발병률이 2~3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 또한 고지혈증이 있으면 혈액에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쌓여 동맥경화를 일으킬 수 있어서 뇌졸중 위험도 그만큼 높아진다. 심장질환도 뇌졸중 주요 원인인데, 심장내 혈전이 떨어져 나와 혈류를 타고 흐르다가 뇌혈관을 막으면 뇌경색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신경과 강석재 전문의는 "기온이 급격하게 변하는 환절기에는 체온을 최대한 따뜻하게 유지하고, 일교차가 심한 새벽이나 아침에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할 것을 권고한다"며 "뇌졸중은 대부분 전조 증상을 통해 신체에 경고를 보내는 만큼, 증상이 오면 골든 타임은 대개 3시간 정도로 보고 있는데, 검사 및 치료 시간까지 감안하면 60분 이내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특히 요즘 노년층 만큼 젊은층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데 상대적으로 젊은 40-50대는 생활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 편으로 과도한 스트레스, 과로, 음주, 흡연 등 혈관건강을 위협하는 생활습관이 뇌졸중 주요 원인으로 손 꼽힌다. 


뇌졸중 대표적인 전조증상은 갑자기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한쪽 팔다리가 저리고 마비 증세가 오면 물체가 겹쳐 보이는 증상이다. 그러나 전조증상 없이도 갑자기 발병하는 것이 뇌졸중이기 때문에 전조증상만으로 발병 여부를 예측하기 어렵다. 따라서 확실한 예방을 위해서는 생활습관과 만성질환 관리는 기본이고 주기적인 혈관검진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


뇌졸중 검진은 경동맥초음파로 경통맥내 중막두께를 측정했을 때 1.7mm 이상이면 동맥경화 진단과 함께 뇌졸중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 이밖에 MRA, CT, 뇌혈류초음파 검사 등을 시행하여 혈관의 상태를 미리 검사해보면 뇌졸중 발생 가능성을 어느정도 예상할 수 있다.


강석재 전문의는 "1주일에 3회 이상 가벼운 운동은 혈압과 혈당을 낮추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며 고혈압 원인인 소금 섭취를 줄이고, 섬유소와 비타민, 항산화물질 등이 포함된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종합] "이슈가 없으니" 교육위 국감서 소외된 국립대병원
  2. 2 유한양행 ‘렉라자’ FDA 승인 가능성, 기대감→확신
  3. 3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 어떻게 진행됐나 보니
  4. 4 CAR-T '킴리아', 암질심 통과‥초고가 의약품 기준 생길까
  5. 5 신축이전 앞둔 NMC·전문병원 대리수술 인증원 국감 도마위
  6. 6 하나제약, 불법 리베이트로 행정처분…겹악재 직면
  7. 7 노바티스 혈액암 치료제 ‘킴리아’, 심사평가원 암질심 통과
  8. 8 대선 앞두고 전북·인천 '공공의대' 수면 위…이재명 공약에도
  9. 9 ‘나보타’ 내년 매출 1,000억 예고… 성장기반 확보
  10. 10 위드코로나, '진단키트' 우려없다…SD·씨젠 기대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